수원 창성사지 진각국사탑비 ( )

목차
관련 정보
수원 창성사지 진각국사탑비 비각
수원 창성사지 진각국사탑비 비각
서예
유적
문화재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창성사터에 있는 고려후기 에 건립된 승려 진각국사의 탑비.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수원 창성사지 진각국사탑비(水原 彰聖寺址 眞覺國師塔碑)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보물(1963년 01월 21일 지정)
소재지
경기 수원시 팔달구 매향동 13-1번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창성사터에 있는 고려후기 에 건립된 승려 진각국사의 탑비.
내용

1963년 보물로 지정되었다. 높이 151㎝, 너비 21㎝. 1386년(우왕 12)에 건립되었다. 비의 형식은 장방형의 대석을 놓고 비신을 세운 다음 옥개석(屋蓋石)을 올려놓았다.

비신은 점판암의 것으로 마멸이 심하고 오른쪽 모서리가 상하로 길게 부식되어 떨어져나갔다. 이색(李穡)이 비문을 짓고, 승려인 혜잠(惠岑)이 각자하였으며, 글씨를 쓴 사람은 마멸로 알 수 없다.

비문에는 진각국사가 소백산에서 76세에 입적하기까지의 내용과 행적이 실려 있다. 즉, 진각국사의 휘가 천희(千熙), 호는 설산(雪山), 흥해(興海) 사람이고, 13세에 화엄반룡사(華嚴盤龍寺)의 일비(一非)를 사사하고, 여러 절을 다니며 수행하였으며, 원나라에 갔다가 귀국하여 치악산에 은거하였고, 부석사를 중수하였던 사실 등이 쓰여 있다. 그리고 공민왕이 사신을 보내 진각국사를 국사대화엄종사선교도총섭(國師大華嚴宗師禪敎都總攝)에 봉하고 이후 인장과 법의를 내렸다는 내용도 적혀 있다.

글씨는 앞면의 자경은 2.2㎝, 후면은 1.5㎝이다. 구양순(歐陽詢) 서체에 근거를 두고 있으나 고려 초기·중기의 주경(遒勁: 붓의 힘이 굳셈)하고 금석기 있는 풍모가 거의 사라진 투박한 것으로서 고려 말의 글씨가 퇴보하였음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전액의 자경은 6㎝이다.

참고문헌

『문화재대관』6 보물4(한국문화재보호협회, 대학당, 1986)
『한국금석총목』(장충식, 동국대학교출판부, 1984)
『한국의 미』15 석등·부도·비(정영호 감수, 중앙일보사, 1983)
『대동금석서』(이우, 아세아문화사, 1979)
『조선금석총람』상(조선총독부 편, 아세아문화사, 1976)
집필자
선주선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