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상단 ()

목차
산업
유적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덕궁 후원에 있는 조선전기 친잠을 위한 제단. 친잠의식.
이칭
이칭
친잠단
목차
정의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덕궁 후원에 있는 조선전기 친잠을 위한 제단. 친잠의식.
내용

1477년(성종 8) 8월에 예문관으로 하여금 친잠하던 선례를 조사하도록 하고, 1478년에 우부승지 손순효(孫舜孝)의 진언에 따라 창덕궁 후원에 채상단을 설치하였으며, 그 규모는 둘레가 2장(丈) 3척(尺), 높이 2척7촌이었다.

매년 봄 뽕잎이 피는 것을 보아 왕비가 세자빈·세손빈 및 봉호(封號)를 받은 내외명부(內外命婦)들과 더불어 장막을 치고 친잠례를 행하였다. 이 친잠의식의 절차를 규정한 것으로 1767년(영조 43) 3월에 제정된 『친잠의궤(親蠶儀軌)』가 현재 전해지고 있다.

이 『친잠의궤』에 따르면 왕비가 다섯가지, 1품의 내외명부는 일곱가지, 2·3품의 부인들은 아홉가지의 뽕잎을 따도록 되어 있다. 창덕궁 주합루(宙合樓) 서편에는 왕비가 친히 누에를 기르던 친잠실(親蠶室, 일명 書香閣)이 남아 있어서 순종왕후 윤비가 1924년까지 이곳에서 친잠례를 행하였다는 기록이 있다.

참고문헌

『성종실록(成宗實錄)』
『친잠의궤(親蠶儀軌)』
『잠사학고전연구』(김영진, 대한잠사회, 1972)
『농림수산고문헌비요』(김영진, 한국농촌경제연구원, 198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