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장각 ()

목차
고려시대사
제도
고려시대 송제(宋帝)가 내린 친제조서(親製詔書)와 어필(御筆) · 서화(書畫) 등을 보관하던 장서각(藏書閣).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고려시대 송제(宋帝)가 내린 친제조서(親製詔書)와 어필(御筆) · 서화(書畫) 등을 보관하던 장서각(藏書閣).
내용

보문각(寶文閣)보다는 약 10개월 뒤인 1117년(예종 12) 6월에 세워진 건물로서, 청연각(淸讌閣)과 보문각 사이에 위치하고 있었다.

실제로 어떤 기능을 하였는지는 자세한 기록이 없지만, 보문각에서 우리나라 열성의 유물을 간직, 강(講)·저술·수교(讎校)·주해(註解)·자료분송(資料分送)하여 조인(雕印)하고 반사(頒賜)한 데 반하여, 이곳에서는 주로 외교에 필요한 자료를 전시, 모화사상(慕華思想)을 고취시킨 듯하다.

예종은 특히 숭유친송책이 강하였다고 하는데, 김연(金緣)의『청연각기(淸讌閣記)』에도 송나라 휘종(徽宗)의 어제(御製)·조칙(詔勅)·서화를 정성스럽게 받들고 게양하여 훈계로 삼아 반드시 엄숙하게 배례한 뒤 우러러보았다는 기록이 있다. 소장품은 1126년(인조 4)이자겸(李資謙)의 난 때 소실되었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고도징(高麗古都徵)』
『증보문헌비고(增補文獻備考)』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