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 운강고택과 만화정 ( )

주생활
유적
문화재
19세기부터 20세기 초에 걸쳐, 밀양박씨 가문의 박정주, 박시묵, 박순병이 조성한 청도 신지리에 있는 저택과 정자.
유적/건물
건축 양식
튼ㅁ자집, ㄱ자집
건립 시기
19세기
건물 층수
단층
규모
2필지/5,048㎡
소재지
경상북도 청도군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지정기관
국가유산청
종목
국가민속문화유산(1979년 12월 31일 지정)
소재지
경상북도 청도군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내용 요약

청도 운강고택과 만화정은 19세기부터 20세기 초에 걸쳐 밀양박씨 가문의 박정주, 박시묵, 박순병이 조성한 청도 신지리에 있는 저택과 정자이다. 운강고택은 유력한 가문이 여러 대에 걸쳐 세거하며 경영한, 남부 지방 대규모 저택이 잘 보존된 중요한 사례이다. 만화정은 조선 후기 본가와 떨어진 경관 좋은 곳에 경영한 정자이면서, 사랑채의 연장선, 강학소의 역할 등을 하였다.

정의
19세기부터 20세기 초에 걸쳐, 밀양박씨 가문의 박정주, 박시묵, 박순병이 조성한 청도 신지리에 있는 저택과 정자.
건립 경위

운강고택(雲岡故宅) 집터는 청도 신지리에 세거한 밀양박씨(密陽朴氏)가 오랜 기간 써 온 자리이다. 현재의 운강고택은 성경당(誠敬堂) 박정주(朴廷周, 1789~1850)가 형제끼리 분가하면서 1829년(순조 29)에 집을 지어 현재와 비슷한 모양을 갖추었다고 한다. 1844년(헌종 10)에 박정주의 아들 운강(雲岡) 박시묵(朴時默, 1814~1875)이 사랑채를 신축한 것과 같이 크게 중건하였고 1864년(고종 1)에는 가묘(家廟)를 신축하였다. 박시묵은 영남의 대학자들과 교류하고 사후 좌승지(左承旨)로 증직을 받는 등 명망이 있었기 때문에 그의 호를 따서 집 이름이 붙게 된 것이다.

만화정(萬和亭)은 박시묵이 운강고택 인근에 1864년 건립하여 학문을 닦고 강론하던 별서이다. 만화정(萬和亭)이라는 이름은 정자 앞에 있는 들판의 이름인 만화평(萬花坪)에서 중간의 꽃 화(花)를 화할 화(和)로 바꾸어 붙인 것이라 한다.

변천

박시묵의 아들 진계(進溪) 박재형(朴在馨, 1838~1900)이 중사랑채 뒤에 1870년(고종 7)경 후원인 백류원(百榴園)을 조성했으나 현재는 사라졌다. 박시묵의 증손인 청초 박순병(朴淳炳, 1893~1944)이 1912년에 운강고택과 만화정을 중수하였다. 현대에 들어와 1979년에 국가민속문화재(현, 국가민속문화유산)로 등록된 이후 여러 차례 수리하였다.

형태와 특징

운강고택은 튼ㅁ자 두 개에 9동의 건물군이 결합한 대저택이다. 전체적으로 옥토산을 주산으로 동창천 너머의 은광산을 안산으로 바라보며 북서향한다. 두 ㅁ자 영역은 각각 안채와 사랑채를 중심으로 한다. 별도의 영역을 이룬 사당을 합치면 품(品)자형으로 볼 수도 있다.

사랑채 영역에선 북서향한 대문채와 마주보는 중사랑채, 남서향한 사랑채와 마주보는 광채가 사랑 마당을 둘러싼다.

사랑채는 집안 어른의 공간이며, 안채 영역과의 경계에 T자형으로 놓여 있다. 정면 5칸 중 왼쪽의 네 칸에는 툇마루 뒤로 대청과 사랑방을 좌우로 꾸몄다. 사랑방 우측의 맨 끝 칸은 집사 방인데 그 뒤로 만든 다락은 문서 수납 공간이자, 사당을 짓기 전 위패를 모신 중요한 장소이다. 사랑방 뒤로 안채 쪽으로 뻗은 T자 돌출부는 뒷사랑방인데 손님, 특히 안채 여성들을 방문한 친정 식구가 상면하는 데에 쓰였고, 상례 때엔 빈소나 삼년상을 치르는 공간 등으로 썼다.

중사랑채는 정면 4칸 측면 2칸의 一자집이고 가운데에 있는 중사랑방의 좌우로 서고와 대청을 두었다. 중사랑채는 집안과 마을의 자제들에게 학문을 가르치는 곳으로 사랑채와 독립되도록 배치하였다. 중사랑채 뒤 백류원 옛터 너머로 담장을 두른 사당이 있는데, 이곳은 정면 3칸, 측면 2칸의 3량가 맞배지붕으로 된 집이다.

대문채는 밖에서 볼 때 솟을대문 우측으로 머슴의 초당 방, 광, 외양간, 왼쪽에 사랑채 주인과 손님을 위한 화장실이 붙어 있다. 사랑채 맞은편의 광채에는 4칸의 창고와 1칸의 마구간, 화장실이 들어서 있다.

안채 영역은 사랑채 뒷사랑방 뒤로 길게 붙은 정면 7칸, 측면 2칸의 안곳간과 그 맞은편에 북서향한 안채, 사랑채 집사 방 우측으로 나란히 놓인 중문채와 그 맞은편의 행랑채로 구성되고 안채 뒤로는 후원 공간이 있다.

안채는 정면 7칸, 측면 2.5칸의 一자집인데 좌측부터 부엌, 큰방, 대청, 작은방이 이어진다. 부엌 문과 창호의 위치, 집 뒤편으로 반 칸 깊이로 이어지는 발효 식품을 만드는 내방, 식품을 보관하는 차방, 찬방 등이 작업의 편의와 큰방에서의 감독, 물건의 수납에 유용하도록 이루어져 있다.

중문채는 사랑 마당을 통해 안마당으로 들어가는 입구이고 발효 식품과 잡곡을 저장하는 데에도 쓰였다. 안 곳간은 추수한 곡식을 보관하는 장소였고 뒷사랑과 연결되는 1칸에 따로 문을 내어 안채에서 사랑채를 거치지 않고 출입할 때 썼다. 하인들의 공간인 행랑채에는 대청을 중심으로 오른쪽은 거주를 위한 방과 부엌, 왼쪽에는 곳간과 방앗간, 화장실을 두었다.

만화정은 운강고택에서 북쪽으로 약 300미터 떨어진 동창천 동쪽 천변 숲속의 언덕 위에서 남서향으로 동창천을 조망한다. 작은 일각문인 유도문을 들어서면 높은 축대 위에 올라선 ㄱ자 팔작지붕의 만화정이 있고 만화정 뒤로는 화계(花階)와 후원(後園)을 꾸몄다. 만화정의 우측에는 一자집인 아래채와 관리사, 창고가 남서쪽으로 열린 마당의 세 변을 둘러싼 공간이 따로 마련되어 있다.

만화정의 ㄱ자중 긴 변인 본채에는 우측의 2칸짜리 큰 방과 1칸짜리 좁은 대청과 왼쪽 꺾임부의 작은 방이 있다. 짧은 변 쪽은 동창천을 조망하는 2칸 규모의 누마루를 꾸몄다. 누마루 기둥과 두 칸방 전면 기둥 2개를 원기둥으로 꾸미고 나머지는 방형의 기둥을 놓았다. 지붕 구조는 본채는 3량가, 누마루는 5량가로 꾸미고 화반대공(花盤大工)을 올렸다. 입면 구성에서 본채는 민도리를 올리고 2칸 방 전면에 아자난간(亞字欄干)을 쓴 반면, 누마루는 익공(翼工)을 올리고 둘레에 헌함(軒檻)과 계자각(鷄子脚)을 달아 더 강조하였다. 누마루 천장은 충량(衝樑) 끝에 용머리, 눈썹 반자와 꽃무늬의 달동자(懸童子)로 장식하였다. 처마는 홑처마이지만 추녀 밑에 알추녀를 받쳤고, 추녀 끝에 활주(活柱)와 활주의 초석(礎石)을 설치하였다.

의의 및 평가

운강고택은 남부 지방의 부유한 가문이 경영한 대규모의 저택에서 내외와 주종의 분별을 반영한 동선과 측간을 배치하고, 각종 기능의 원형이 잘 보존된 중요한 사례이다. 만화정은 조선 후기 본가와 떨어진 경관 좋은 곳에 경영한 정자의 예이면서, 운강고택 사랑채의 연장선이자 강학소(講學所) 역할을 담당하였다.

참고문헌

단행본

김우원 편, 『경상북도 문화재도록』 3(동해문화사, 1995)
전국건축문화자산 자료조사 행사위원회, 『전국건축문화자산 8권: 대구 경북편』(’99 건축문화의해 조직위원회, 1999)
문화재청, 『한국의 전통 가옥 기록화보고서』 22(문화재청, 2007)

논문

정진희, 『조선 후기 상류 주거의 공간 사용에 관한 연구: 청도 운강고택 중심으로』(울산대학교 석사학위논문, 2005)

인터넷 자료

국가유산청 국가유산포털(https://www.heritage.go.kr)
한국향토문화전자대전: 박시묵(http://www.grandculture.net/cheongdo)
한국향토문화전자대전: 만화정기(http://www.grandculture.net/cheongdo)
집필자
이우종(영남대학교 교수)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