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길관 ()

목차
조선시대사
제도
조선시대 양길(良吉)의 선택을 맡았던 관상감(觀象監)의 관직.
목차
정의
조선시대 양길(良吉)의 선택을 맡았던 관상감(觀象監)의 관직.
내용

처음에는 명과(命課)에 종사하는 사람을 모두 일관(日官)이라 해서 정원이 없었으나, 1791년(정조 24) 7인으로 정하고 추길관이라 했다.

직차법(職差法)을 관장하는 수선관(修選官) 6인을 두고 크고 작은 선길(善吉)을 서로 융통해서 맡아 관장하게 했다. 추길관에 결원이 생기면 수선관 중에서 시험을 통해 승진, 임명했다.

반면 수선관에 결원이 있으면, 해당 전공의 전함(前銜)을 시험을 거쳐 새로 임명했다. 계목(啓目) 등의 일은 삼력관(三曆官)과 수술관(修述官)의 예와 같이 했다. 청나라에 사행(使行)시 일관(日官)으로 삼력관과 추길관을 매년 번갈아 보냈다.

참고문헌

『서운관지(書雲觀志)』
『육전조례(六典條例)』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