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보관 ()

목차
조선시대사
제도
조선시대 칠정산(七政算) 내편(內篇)의 추보(推步)를 맡았던 관상감(觀象監)의 관직.
목차
정의
조선시대 칠정산(七政算) 내편(內篇)의 추보(推步)를 맡았던 관상감(觀象監)의 관직.
내용

추보란 천문을 관측하여 일월성신(日月星辰)의 도수(度數)를 추정하는 것이다. 세종 때 황명대통통궤(皇命大統通軌)를 취하여 내편을 만들고, 또 회회(回回) 역법(曆法)을 얻어 외편(外篇)을 만들었다.

효종조에는 시헌력(時憲曆)으로 고쳐 썼다. 그래서 삼력관(三曆官)은 시헌법을 관장하고, 추보관은 내편법을 관장했다. 1791년(정조 24)에는 추보관을 감하고 수술관(修述官)으로 하여금 내편을 겸장하게 했다. 정원은 10명이다.

조정에서 모든 천상(天象)에 관계된 것은 중요시하여 일식·월식의 추보는 그 기일의 5개월 전에 계문(啓聞)하는 것이 항식이었다. 이를 어길 시에는 추보관 뿐 아니라 관상감제조도 처벌받았다.

참고문헌

『서운관지(書雲觀志)』
『육전조례(六典條例)』
『정조실록(正祖實錄)』
「조선시대(朝鮮時代) 잡과입격자(雜科入格者) 연구(硏究)」(이남희, 한국정신문화연구원 한국학대학원 박사학위논문, 1998)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