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춘화 ()

목차
관련 정보
춘란
춘란
식물
생물
난초과에 속하는 상록다년초.
이칭
이칭
춘란(春蘭)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난초과에 속하는 상록다년초.
내용

꽃이 일찍 피기 때문에 보춘화(報春花)라고 명명되었다. 일명 춘란(春蘭)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학명은 Cymbidium goeringii REICHB. fil. 이다. 희고 옆으로 주름진 뿌리가 길게 사방으로 퍼지고 중앙에서 잎이 모여 나온다. 잎은 선형이며, 길이 20∼50㎝, 너비 6∼10㎜로서 끝이 뾰족하고 가장자리에 까칠까칠한 톱니가 있으며, 3맥이 뚜렷하다.

이른 봄에 뿌리목으로부터 잎보다 훨씬 짧은 한 개의 화경이 나와서 끝에 한 개 때로는 두 개의 꽃이 달린다. 화경은 길이 10∼25㎝이며, 육질이고 막질의 엽초 같은 잎으로 둘러싸여 있다. 포(苞: 꽃대의 밑을 받치고 있는 비늘 모양의 잎)는 엽초(葉鞘: 잎깍지)같이 생겼으나 엽초가 없고 피침형이며, 길이 3∼4㎝로서 끝이 뾰족하다. 꽃은 지름이 4∼5㎝이고 연한 황녹색이며, 다소 향기가 있다.

꽃받침은 거의 비슷하게 생기고 다소 육질이며, 도피침형으로서 길이 3∼3.5㎝이며, 끝이 둔하지만 갑자기 뾰족해진다. 꽃잎은 서로 비슷하고 짧으며 난상피침형이다. 순판(唇瓣)은 꽃받침잎보다 다소 짧고 흰빛이며 짙은 적자색 반점이 있고, 안쪽은 울퉁불퉁하며 중앙에 홈이 있고 끝이 뚜렷하지 않게 세 개로 갈라지며 끝은 뒤로 말린다. 중앙열편은 크고 입술처럼 생겼으며, 예주(蕊柱)는 길이 15㎜ 내외이다. 열매는 길이 5㎝ 정도로서 곧추 서고 밑으로 내려갈수록 가늘어져서 길이 5∼6㎝의 대로 된다.

많은 품종이 개발되어 있다. 우선 잎에 대한 변이로써 명명된 대표적인 종류로는 선반(先斑) · 산반(散斑) · 축입(蹴込) 등을 들고 있다. 선반은 잎 끝에 짧은 선들이 모인 것이다. 따라서, 잎 끝이 하얗게 보이며 녹색이 그 속으로 들어가 있는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 산반은 기부에서 잎 끝으로 무늬가 드는 것과는 반대로 잎 끝에서 아래쪽을 향하여 명주실같이 곱고 섬세한 짧은 선들이 들어가 있는 무늬를 말한다. 선반과는 달리 무늬가 길고 깊게 나타나는 경우가 있다. 축입은 굵고 짧은 선이 불규칙하게 잎 끝에서 밑을 향하여 넓게 퍼져 있는 무늬를 말한다.

꽃색의 변이에 의한 품종개발도 많이 이루어졌다. 일본에서는 붉은 색과 황색, 중국에서는 담취색 · 담황녹색 · 담취녹색 · 녹황색 · 황녹색 등이 개발되었다. 우리나라에서는 주금색이 개발되었는데 이것은 일본에서도 개발된 것이다. 붉은 빛이 도는 계통은 주색 · 적색 · 주금색 및 주황색 등으로 구분한다. 노랑꽃 계통으로 고정된 것은 레몬색 · 카나리아색에 포함된 색이 주종을 이루고 있다. 황화의 산채는 극히 드물었다고 한다. 이것은 황색과 섞인 녹색이 너무 강하기 때문인지 황색소가 너무 강한 탓인지 알 수 없으나, 양자의 분리에는 학문적인 규명이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참고문헌

『대한식물도감』(이창복, 향문사, 1982)
『난과 생활』(난과 생활사, 1987)
국립수목원 국가표준식물목록(www.nature.go.kr/kpni/)
관련 미디어 (5)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