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성 대곡리 지석묘 ( )

목차
선사문화
유적
강원도 춘천시 북산면에 있었던 청동기시대 북방식 고인돌. 지석묘.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강원도 춘천시 북산면에 있었던 청동기시대 북방식 고인돌. 지석묘.
내용

이 유적에 대한 조사는 소양강댐 축조공사에 따른 수몰지구 발굴조사의 일환으로 1971년 인근 내평리ㆍ추전리 유적과 함께 이루어졌다.

남류하는 소양강 줄기 동안(東岸)의 벼랑면과 밭 가운데에서 2기의 북방식 고인돌이 발굴되었고, 조사과정에서 돌널무덤[石棺墓] 1기와 화덕자리[爐址] 1개가 더 드러났다.

Ⅰ호 고인돌의 덮개돌은 북쪽에서 남쪽으로 크기 225㎝×180㎝에 두께 30㎝로서 넘어진 2매의 굄돌 위에 얹혀 있었으나 그 둘레는 교란되어 분명한 매장구조는 확인할 수 없었다. 굄돌 아래에는 한 겹의 냇돌로 이루어진 깐돌[敷石]시설이 이루어졌던 것으로 보인다. 그 둘레에서는 돌도끼 1점과 구멍무늬토기[孔列土器]조각들이 출토되었다.

돌널무덤은 Ⅰ호 고인돌의 둘레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노출되었다. 점판암으로 된 얇은 판돌 6매로 뚜껑돌ㆍ벽돌ㆍ바닥돌을 각 1장씩으로 짜 맞춘 것이었다. 돌널 내부의 규모는 남북 70㎝, 동서 25㎝, 깊이 약 25㎝이다.

바닥면에 이르면서 점차 넓어지고 있다. 돌널 안에는 가는 모래흙만 채워져 있을 뿐 유물이나 매장의 흔적은 전혀 나타나지 않았다.

화덕자리 1개는 돌널무덤으로부터 북쪽으로 약 7m 가량 떨어진 곳에서 발견되었다. 현지표의 20㎝ 아래에서 드러났다. 1개의 냇돌을 가운데에 놓고 그 둘레에 깬 돌을 방사상으로 배치하여, 긴 지름 80㎝의 동서로 긴 타원형을 이루었다. 원래 집자리에 딸린 유구일 것으로 생각되었지만, 집자리의 윤곽은 경작에 의해 이미 교란된 상태였다.

Ⅱ호 고인돌은 Ⅰ호에서 강변을 따라 800m 가량 북상한 곳의 밭 가운데에 넘어져 있었다. 덮개돌의 규모는 230㎝×150㎝에 두께 50㎝이다. 그 아래에는 2매의 굄돌이 동쪽으로 기운 채 깔려 있었다. 굄돌 둘레에서는 돌방시설이거나 깐돌로 보이는 냇돌무지가 드러났다.

Ⅱ호 고인돌의 둘레에서는 숫돌 3점을 비롯해 갈돌 2점, 돌살촉 반제품 2점, 반달칼파편 1점 등의 석기류와 골아가리토기 등 민무늬토기와 붉은간토기조각들이 수습되었다.

참고문헌

『팔당(八堂)·소양댐수몰지구유적발굴종합조사보고(昭陽댐水沒地區遺蹟發掘綜合調査報告)』(문화재관리국, 1974)
집필자
지건길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