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기탕 ()

목차
의약학
개념
소음인이 정신적 충격을 받아 생긴 칠기병을 치료하는 데 사용하는 처방.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소음인이 정신적 충격을 받아 생긴 칠기병을 치료하는 데 사용하는 처방.
내용

칠기병이란 사람에게는 기(氣)와 혈(血)의 두 가지 현상이 항상 균형을 이루어야 건강을 유지하는데 어느 한쪽이 더하거나 덜하면 병적 상태가 나타나는 질병이다.

칠기란 지나친 정신적 충격을 받아 기가 상한 것이니, 지나치게 기뻐하거나, 크게 노하거나, 깊이 근심하거나, 골똘하게 생각하거나, 몹시 슬퍼하거나, 크게 놀라거나, 몹시 무서워하거나 하여 생기는 병이다.

칠기병은 그 원인과 증후에 따라 치료가 달라져야 하지만, 이는 모두 정신신경에서 생긴 병이니만큼 칠기탕으로 치료가 가능한 것이다. 또, 칠기에 손상된 병은 누구에게나 있을 수 있지만 치료하는 처방은 한결같지 않다. 칠기탕의 처방 구성으로 보아 소음인에게 쓰도록 되어 있다.

처방은 중국 송나라 때 『태평혜민화제국방(太平惠民和劑局方)』에서 나온 것으로, 반하(半夏) 12g, 인삼·관계(官桂)·감초구(甘草灸) 각 3g으로 되어 있다.

이것은 칠정(七情)에 의하여 가슴이 아프고 배가 쥐어뜯는 듯한 증세에 쓴다. 여기에서 가장 중요한 약은 반하이며 이것은 담(痰)을 없애고, 신진대사를 촉진하는 중요한 구실을 한다.

참고문헌

『동의보감(東醫寶鑑)』
『사상방약합편(四象方藥合編)』(권영식, 행림서원, 1973)
『진료요감(診療要鑑)』(김정제, 동양의학연구원, 1973)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