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불사 아자방지 ( )

목차
관련 정보
하동 칠불사 아자방지
하동 칠불사 아자방지
건축
유적
문화재
경상남도 하동군 화개면 칠불사에 있는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승려 담공선사가 축조한 선방의 건물터.
목차
정의
경상남도 하동군 화개면 칠불사에 있는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승려 담공선사가 축조한 선방의 건물터.
내용

1976년 경상남도 유형문화재로 지정되었다. 지리산 청학봉(靑鶴峰)의 남쪽에 위치하고 있다. 「칠불선원사적기(七佛禪院史蹟記)」에는 신라 6대 지마왕 8년(119)에 소축(小築)하였다는 기록도 있으나 신라 효공왕 때 담공선사(曇空禪師)가 특이한 공법으로 이 아자방을 축조하였다고 한다.

즉, 신라 때 금관(金官)에서 온 담공선사가 만든 이중온돌(二重溫突)로 길이 각 8m이고, 네 모서리의 높은 곳은 좌선처(坐禪處)이며 중앙의 十자형 낮은 곳은 행경처(行經處)인데, 100여명을 수용할 수 있다.

이 온돌은 만든 이래 1,000여년을 지내는 동안에 한번도 개수한 일이 없다고 하며, 불만 넣으면 상하 온돌과 벽면까지 한달 동안이나 따뜻하다고 한다.

부엌에 땔나무를 한번에 세 짐까지 투입이 가능하며 100년마다 한번씩 아궁이를 막고 물로 청소를 한다. 서산대사(西山大師)가 좌선하였고, 1828년(순조 28) 대은대사가 율종을 수립하였다. 1951년 공비(共匪)들의 방화로 소실되었다가 1981∼1983년에 복원하였다.

참고문헌

『문화유적총람』(문화재관리국, 1977)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