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정려 ()

목차
건축
유적
문화재
경상남도 의령군 의령읍에 있는 조선후기 진양강씨 일문 관련 정려각.
시도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의령 칠정려(宜寧 七旌閭)
지정기관
경상남도
종목
경상남도 시도기념물(1977년 12월 28일 지정)
소재지
경상남도 의령군 백산로 43 (의령읍, 칠정려)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경상남도 의령군 의령읍에 있는 조선후기 진양강씨 일문 관련 정려각.
내용

6동(棟). 1977년 경상남도 기념물로 지정되었다. 진양강씨(晋陽姜氏) 문중이 낳은 일곱 사람의 충(忠) · 효(孝) · 열(烈)을 기리기 위한 정려각(旌閭閣)이다.

즉, ① 우(瑀), ② 서(瑞), ③ 수남(壽男), ④ 기룡(起龍), ⑤ 시주(時周)의 부인 김해허씨(金海許氏), ⑥ 재중(在重)과 그의 부인 함안조씨(咸安趙氏) 등 진양강씨 일문의 칠정려각 6동이 한 곳에 가지런히 위치하고 있다.

우의 효행자(孝行者) 정려는 1744년(영조 20)에 건립된 맞배지붕이다. 그의 아우 서(瑞)의 정려는 바로 나란히 있다. 그도 또한 뛰어난 효행으로 1544년(중종 39)에 정려되었다.

수남은 효행으로 정려된 서의 아들로서 임진왜란 때 병조정랑으로 삭녕(朔寧)싸움에서 순절하였고, 기룡 역시 임진왜란 때 곽재우(郭再祐) 휘하 의병장으로 진주에서 전사하였다.

시주의 처인 김해허씨의 정려는 1882년(고종 19)에 건립한 맞배지붕이다. 재중과 그의 처 함안조씨의 쌍효(雙孝)를 기리는 정려 또한 이곳에 있다.

참고문헌

『문화유적총람』 중(문화재관리국, 1977)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