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밥

목차
관련 정보
콩밥
콩밥
식생활
물품
멥쌀에 콩을 섞어 지은 밥.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멥쌀에 콩을 섞어 지은 밥.
내용

콩의 원산지는 우리나라와 만주로 보고 있다. 우리의 선조들은 일찍이 콩의 진가를 깨달아 중요한 곡물의 하나로 애용하여 왔다. 1813년 김장순(金長淳)은 『김씨감저보(金氏甘藷譜)』의 서문에서, 콩이 민생과 직결되고 있음을 들어 보석보다 더 귀중한 보물임을 강조하고 있다.

만드는 법은 먼저 콩을 오랫동안 물에 담가서 충분히 불린 다음, 씻어 일어놓은 쌀과 한데 섞어 흰밥을 짓듯이 지으면 된다. 대개 콩밥을 지을 때는 검은콩을 쓰며, 추석을 전후한 때에는 청대콩을 그대로 쌀에 섞어 ‘청대콩밥’을 지어 먹는데, 이는 특히 추석날의 절식이기도 하다. 콩밥은 단백질이 풍부하여 예로부터 육류에서 단백질을 취하기 힘들었던 서민들에게 훌륭한 단백질 공급원이 되어 왔다.

참고문헌

『한국식품문화사(韓國食品文化史)』(이성우, 교문사, 1984)
『한국식경대전(韓國食經大典)』(이성우, 향문사, 1981)
『식품(食品)과 조리원리(調理原理)』(박일화, 수학사, 1974)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