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항아리 (아리)

목차
관련 정보
백자 태항아리
백자 태항아리
주생활
물품
아기의 태를 담는 항아리.
이칭
이칭
태봉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아기의 태를 담는 항아리.
내용

왕가에서는 아기가 태어나면 태를 즉시 백자항아리에 담아 산실 안에 미리 점지해놓은 길방에 안치하여두었다가 잘 밀봉하여 태봉(胎封)에 묻는 풍습이 있었다. 이 때 그냥 묻는 것이 아니고 길일을 택하여 태를 깨끗이 씻은 다음 다시 항아리에 넣어 밀봉하여 묻었다.

그 절차는 먼저 헌 동전 한개를 자면(字面)이 위가 되게 조그만 백항아리 밑바닥 중앙에 깔고 세척한 태를 그 위에 넣는다. 그리고 기름종이와 남색 비단으로 항아리 입구를 덮고 빨간 끈으로 단단히 밀봉한다.

이것을 다시 더 큰 항아리에 넣는데, 먼저 항아리 밑에 솜을 깔고 태항아리를 넣은 다음, 다시 그 주위의 공간을 솜으로 메운다. 솜을 태항아리의 입 높이까지 가득 채운 뒤 초주지(草注紙)로 다시 그 위를 덮는다.

이리하여 안의 태항아리가 움직이지 않게 고정시킨 뒤 다시 겉항아리 입에서 손가락 하나 길이쯤 떨어지는 정도까지 솜을 채운 뒤에 감당(甘糖)으로 원편(圓片)을 만들어 항아리 입에 넣고 화기(火氣)를 들여 밀폐하고 다시 그 위에 마개를 막아 완전히 밀봉한다.

그리고 빨간 끈으로 항아리 사면을 매고 빨간 패에 “모년 모월 모일 모시 중궁전 아기씨 태야(某年某月某日某時中宮殿阿只氏胎也)”라 써서 달아 맨다. 그리고 넓적한 독 안에 넣고 삭모전(槊毛氈)을 두르고 뚜껑을 닫았다.

이와같이 태를 항아리에 넣어 보관하는 풍속은 왕가뿐 아니라 가산(家山)을 가지고 있는 중류 이상의 가정에서도 실시하였던 것으로 추정된다.

참고문헌

『조선조궁중풍속연구(朝鮮朝宮中風俗硏究)』(김용숙, 일지사, 1987)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