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도사 영산전 팔상도 ( )

양산 통도사 영산전 팔상도 중 도솔래의상
양산 통도사 영산전 팔상도 중 도솔래의상
회화
작품
문화재
경상남도 양산 통도사에 소장된 조선후기의 팔상도.
이칭
이칭
통도사영산전팔상탱
국가지정문화재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보물(1990년 09월 20일 지정)
소재지
경남 양산시 하북면 통도사로 108, 통도사성보박물관 (지산리)
내용 요약

통도사 영산전 팔상도는 경상남도 양산 통도사에 소장된 조선 후기의 불화이다. 1775년(영조 51) 포관, 유성 등 여러 비구가 함께 그렸다. 1990년 보물로 지정되었다. 이 작품은 부처님의 생애 중 중요한 부분을 여덟 장면으로 나누어 그린 팔상도이다. 석가모니가 인간세계로 내려오는 장면부터 열반에 들어 다비하는 장면까지 그려져 있다. 각 폭 화면 상단에는 팔상의 제목이 적혀 있다. 각 장면마다 붉은 바탕에 흰 글씨로 설명하는 글을 써 놓았다. 이 팔상도는 많은 인물과 사건을 수목과 바위 등으로 적절하게 구분하여 표현하고 있다.

정의
경상남도 양산 통도사에 소장된 조선후기의 팔상도.
개설

이 작품은 부처님의 생애 중 중요한 부분을 여덟 장면으로 나누어 그린 팔상도이다. 1775년(영조 51) 양공(良工) 포관(抱冠), 유성(有誠) 등 여러 비구가 함께 그렸다. 비단 바탕에 채색하였으며, 크기는 세로 233.5㎝, 가로 151㎝이다. 1990년 보물로 지정되었다.

내용

석가모니가 도솔천에서 육아백상(六牙白象)을 타고 주1로 내려오는 장면과 마야부인에게 입태되는 장면 등을 그린 도솔래의상(兜率來儀相 ), 룸비니에서 마야부인의 옆구리를 통해 석가모니가 출생하는 모습과 출생한 석가가 오른손으로 땅, 왼손으로 하늘을 가리키며 ‘천상천하유아독존(天上天下唯我獨尊)’이라고 외치는 장면, 구룡왕(九龍王)이 석가불의 몸을 씻겨주는 장면 등을 그린 비람강생상(毘藍降生相 ), 태자가 동문에 나가서 노인, 남문에 나가서 병자, 서문에 나가 장례행렬을 만나고, 북문에 나가서 출가사문을 만나 인생무상과 출가사문의 수도생활의 고귀함을 느끼게 되는 장면을 그린 사문유관상(四門遊觀相), 출가를 결심하고 마부 차익과 함께 애마 칸타카를 타고 성을 넘어 출가하는 모습과 석가의 출가소식을 듣고 슬퍼하는 정반왕의 모습 등을 그린 유성출가상(踰城出家相), 출가한 석가가 머리를 자르는 모습을 비롯하여 수행을 마친 후 고행하는 석가를 위해 음식을 실어나르는 장면, 설산(雪山)에서 신선들과 수행하는 모습, 고행을 끝낸 후 니련선하에서 목욕하고 죽 공양을 받는 장면 등을 그린 설산수도상(雪山修道相), 수행 중 마왕 파순의 공격을 받아 마군을 물리치고 온갖 유혹과 위협을 물리치고 드디어 정각을 이루는 장면을 그린 수하항마상(樹下降魔相), 부처가 된 석가가 주2에서 최초로 설법하는 모습을 그린 녹원전법상(鹿苑轉法相), 주3 아래에서 열반에 든 석가의 모습과 그를 슬퍼하는 제자들, 석가의 시신을 다비하는 장면 등을 그린 쌍림열반상(雙林涅槃相)으로 구성되어 있다.

각 폭에는 화면의 우측 혹은 좌측 상단에 ‘제1도솔래의’, ‘제2비람강생’ 등 팔상의 제목을 적었으며, 화면은 거의 빈 공간이 없이 건물과 나무, 구름 등으로 적절하게 구도를 나누어 3∼4가지의 장면을 구분하여 묘사되었다. 또한 각 장면 옆에는 붉은 바탕에 흰 글씨로 각 장면을 구체적으로 설명하는 글을 써 놓았으며, 건물에는 ‘정반왕궁(淨飯王宮)’, ‘입태전(入胎殿)’ 등 각 전각의 명칭을 적었다. 각 폭에는 거의 7, 80명에 달하는 많은 인물들이 표현되었으나 각 장면 장면 속에 적절하게 배치되었으며 묘사에도 생동감이 넘친다. 특히 화면의 중앙부 혹은 측면에 배치된 수목이나 바위는 뛰어난 필치로 처리되었으며, 건물에는 각 부재의 표현과 단청까지도 세밀하게 묘사하는 등 섬세하고도 세밀한 묘사력이 돋보인다.

의의와 평가

1775년에 제작된 작품으로서 「예천용문사팔상도」(1709년), 「송광사팔상도」(1725년), 「쌍계사팔상도」(1728년) 등보다 다소 늦은 시기에 제작되었으며 일부 박락된 부분이 있기는 하지만, 8폭이 완전하게 잘 남아있으며 화면 구성이 뛰어나다. 많은 인물과 사건을 수목과 바위, 건물 등으로 적절하게 구분하여 효과적으로 표현하였으며, 특히 수목과 바위는 청록산수에 수묵기법을 혼용하여 일반산수화적인 요소도 보여준다. 인물은 생동감이 넘치며 건물은 공포단청까지도 세밀하게 묘사되었고 심지어는 화문석의 문양까지도 자세하게 표현되는 등 세밀하면서도 섬세한 필치가 돋보인다

참고문헌

『찬란한 불교미술의 세계, 불화』(김정희, 돌베개, 2009)
『한국의 불화』 권2, 통도사 본사편(중), 성보문화재연구원, 1996)
「조선시대 팔상도에 표현된 화엄설법도 연구-용문사 팔상도와 통도사 팔상도 중심으로」(김선희, 『미술문화연구』 9, 2016)
「『석씨원류』와 중국과 한국의 불전도」(이영종, 서울대학교 박사학위논문, 2016)
「조선후기 팔상도의 특징」(박수연, 『불교미술사학』4, 통도사성보박물관·불교미술사학회, 2006)
「통도사 팔상도와 『석씨원류』의 관계 비교」(양운기, 『불교미술사학』3, 통도사 성보박물관·불교미술사학회, 2005)
「조선시대 팔상도 도상의 연원과 전개」(이영종, 『미술사학연구』215, 한국미술사학회, l997)
「통도사의 팔상도」(홍윤식, 『한국의 불화(3): 통도사 본사편』하, 성보문화재연구원, 1997)
주석
주1

괴로움이 많은 인간 세계. 석가모니불이 교화하는 세계를 이른다. 우리말샘

주2

인도 파라나국에 있던 동산. 석가모니가 다섯 비구를 위하여 처음으로 설법한 곳이다. 우리말샘

주3

석가모니가 열반할 때 사방에 한 쌍씩 서 있었던 사라수(沙羅樹). 동쪽의 한 쌍은 상주(常住)와 무상(無常)을, 서쪽의 한 쌍은 진아(眞我)와 무아(無我)를, 남쪽의 한 쌍은 안락(安樂)과 무락(無樂)을, 북쪽의 한 쌍은 청정(淸淨)과 부정(不淨)을 상징한다. 우리말샘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