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운사 ()

목차
근대사
단체
1901년 인천에 설립되었던 해운회사(海運會社).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1901년 인천에 설립되었던 해운회사(海運會社).
내용

1901년초 관료 현상건(玄尙建) 등이 인천에 설립한 회사이다.

일본인이 한강 강운(江運)에 사용하고 있던 50톤급 기선 스미노에호[住の江號]를 구입하여 주강호(注江號)로 이름을 고치고, 인천-강화월곶(江華月串)-황해도 해주용당포(龍塘浦)-송도당호(松島堂湖)간을 격일 운항하며, 여객과 화물을 수송하였다.

회사설립 직후 『황성신문(皇城新聞)』에 회사의 설립과 주강호의 운항계획 등을 광고하였다. 현상건 등은 경영성적이 좋아지면 기선을 더 구입하고 항로도 확장하는 등 회사를 확장할 계획을 세우고 있었다.

이에 따라 회사를 설립한 해의 10월에 기선 1척을 추가 구입하기 위하여, 일본에 유학한 바 있는 한만원(韓萬源)을 일본에 파견하기도 하였다.

그 뒤 역시 일본인이 한강 강운에 사용하고 있던 50톤급 기선 아마쿠사호[天草號]을 구입하고, 항로를 확장하여 인천과 충청도 경진(鏡津) 및 백석포(白石浦) 사이를 운항하는 등 경영을 확충하였다. 그러나 러일전쟁 이후 회사는 일본인에게 넘어가고 말았다.

참고문헌

「한말의 해운에 관한 연구: 구한말의 민간해운」(손태현, 『한국해양대학논문집』8, 1973)
『仁川府史』(仁川府, 1933)
『韓國總覽』(德永勳美, 博文館, 1907)
「李朝時代の海運業」(安秉珆, 『朝鮮社會の構造と日本帝國主義』, 龍溪書舍, 1977)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