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교심매도 ()

목차
회화
작품
조선 후기의 화가 심사정(沈師正)이 그린 산수인물화.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화가 심사정(沈師正)이 그린 산수인물화.
내용

1766년작. 비단 위에 담채. 세로 115㎝, 가로 50.5㎝.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화면 상단 오른편에 “灞橋尋梅(파교심매)”라고 하는 화제(畫題)와 “丙戌初夏(병술초하)”, 즉 1766년(영조 42) 초여름에 그렸다고 하는 관지가 적혀 있다.

이 그림은 당나라의 시인 맹호연(孟浩然)이 추운 겨울날 매화를 찾기 위하여 장안(長安)의 동쪽에 있는 파교를 건너 설산에 들어갔다는 고사를 소재로 그려진 것이다.

파교를 건너려는 나귀 탄 맹호연과 그를 따르는 시동이 화의(畫意)의 핵심을 이루고 있고, 이들 주위는 차가운 겨울풍경으로 채워져 있다.

전체적인 구도나 인물의 묘사는 『고씨화보(顧氏畫譜)』의 곽희본(郭熙本)과 장로본(張路本)을 참고로 하였으나, 근경의 바위와 원경의 산협 및 수지법(樹枝法) 등에는 조선 초기의 안견파(安堅派) 화풍과 중기의 절파(折派) 화풍과 같은 전통적인 화법과 새로운 남종화법(南宗畫法)이 융합된 양상을 보여준다.

이와 같이 전통화풍과 남종화풍이 결합되는 절충적인 경향은 심사정 만년 화풍의 특징으로 최북(崔北)·김홍도(金弘道)·이인문(李寅文) 등의 18세기 후반 화가들에게 영향을 미쳤다.

참고문헌

『한국(韓國)의 미(美) 12 -산수화(山水畵) 하(下)-』(안휘준 감수, 중앙일보사, 1982)
「현재(玄齋) 심사정(沈師正)의 남종화풍(南宗畵風)」(김기홍, 『간송문화』25, 한국민족미술연구소, 1983)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