팽나무

목차
관련 정보
부산 구포동 당숲
부산 구포동 당숲
식물
생물
느릅나무과에 속하는 낙엽교목.
목차
정의
느릅나무과에 속하는 낙엽교목.
내용

남부지방에서는 폭나무·포구나무 등으로 불리며 한자어로는 팽목(0x97a0)木·박수(朴樹)·가수(榎樹) 등으로 불린다. 학명은 Celtis sinensis PERS.이다. 높이 20m, 지름 1m에 달하며, 함경북도 이외의 평지에서 자라고, 일본과 중국에 분포한다.

잎은 어긋나게 달리고 달걀모양·타원모양 또는 긴타원모양이고 끝이 뾰족하며 상반부에 톱니가 있다. 잎자루는 일년생가지와 더불어 잔털이 있고 잎의 밑부분은 좌우가 같지 않다. 꽃은 5월에 피고 잡성화(雜性花)이며 수꽃은 취산꽃차례로 달리고, 4개의 수술이 있다.

암꽃은 잎겨드랑에 달리고 4개씩의 화피열편과 작은 수술이 있으며, 1개의 암술은 끝이 2개로 갈라진다. 핵과는 둥글고 지름 7∼8㎜이며 10월에 등황색으로 성숙하면 단맛이 있어 아이들이 잘 먹는다. 과경은 길이 6∼15㎜이며 잔털이 있다.

어린잎이 자줏빛인 것은 자주팽나무, 잎이 둥근 것은 둥근팽나무, 잎이 보다 길고 큰 것은 섬팽나무라고 한다. 이 밖에 팽나무종류 중 우리 나라에서 중요한 것으로는 왕팽나무·풍게나무·검팽나무 등이 있다. 모두 큰 나무로 자라며 열매를 먹을 수 있다. 우리 나라 어느 곳에서나 자라고 땅이 깊고 비옥한 낮은 곳에서 왕성하게 자란다.

남쪽지방에 더 많은데 대단히 큰 나무로 자라며 큼직한 수관을 이루어 좋은 그늘을 만든다. 옛적부터 풍수지리설에 따른 비보림(裨補林:부족한 곳을 채우는 나무)·방풍림 또는 녹음을 위해서 심어지고 보호되어 왔다. 팽나무의 목재는 비교적 단단하고 변재(邊材)와 심재는 황갈색으로 나타난다.

갈라지는 일이 없어서 가구재·운동기구재로 많이 쓰이며, 특히 조금만 풀기가 있어도 검푸른 곰팡이가 끼고 곧 썩기 시작하는 재질의 특성 때문에 청결을 제일로 하는 도마의 재료로 가장 좋다.

참고문헌

『朝鮮産野生食用植物』(林業試驗場, 1942)
『대한식물도감』(이창복, 향문사, 1982)
관련 미디어 (3)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