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중 소나무

목차
식물
생물
북한의 행정구역상 함경북도 명천군 포중리에 있는 소나무.
목차
정의
북한의 행정구역상 함경북도 명천군 포중리에 있는 소나무.
내용

북한 천연기념물 제321호. 포중소나무는 포하리에서 포중으로 가는 길 오른쪽 골짜기에 있다. 주변의 토양은 화강편마암의 풍화에서 만들어진 산림밤색 토양이며 메흙으로서 수분이 적다.

소나무는 높이 12m, 뿌리목둘레 3.2m, 가슴높이 둘레 2.8m이다. 수관(樹冠) 지름은 18m이며 나무는 곧추 자라다가 5m 높이에서부터 가지들이 갈라져서 밑으로 처지면서 지면 가까이까지 자라고 전체적으로 넓은 우산형이 되었다.

포중소나무는 1630년경부터 자라기 시작하였다고 보고 있다. 이곳 사람들은 어디서 보더라도 아름답고 양산같이 생겼다고 양산솔이라고도 부른다. 풍치수이므로 보호에 적극 힘쓰고 있다.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