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동문헌총록 ()

목차
관련 정보
해동문헌총록
해동문헌총록
출판
문헌
조선후기 학자 김휴가 나라 안에 산재해 있던 도서를 수집, 해제하여 편찬한 목록집. 서목.
목차
정의
조선후기 학자 김휴가 나라 안에 산재해 있던 도서를 수집, 해제하여 편찬한 목록집. 서목.
내용

1책. 필사본.

김휴는 1616년(광해군 8)장현광(張顯光)을 찾아갔을 때 중국의 ≪문헌통고 文獻通考≫ 경적고(經籍考)를 처음 보았는데, 그것이 계기가 되어 이 책을 편찬하게 되었다고 한다. 먼저 여러 차례의 사화(史禍)와 전란을 면한 낙동강 부근의 봉화·영주·문경·예천·예안·영양·안동·상주·의성·군위·구미 등지를 대상으로 조사하였다.

그의 조사방법은 저자의 행적을 밝힌 뒤 출처를 밝힌 다음, 문장의 선악과 이론의 적부를 논하였다. 김휴는 이 책이 만들어지자 장현광에게 감수를 받은 바 있었는데, 인물의 성쇠와 문장의 우열, 세도의 승강을 알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지적이 있어 미진한 부분을 추고하였다.

이 서목은 서명 아래에 저자를 밝히고 해당 서의 편찬동기, 저자의 아버지·할아버지의 이름, 학식·관직·시호·교우관계·내용 등을 수록하고 있다. 해제는 문헌의 전재(轉載)나 발췌하는 경향을 탈피하였고, 해제형식은 주관적인 해설인 점과 저자의 전기사항을 중시한 것이 특징이라 할 수 있다.

수록범위를 보면 경서(經書)·사기(史記)·예악(禮樂)·병정(兵政)·법전(法典)·천문(天文)·지리(地理)·보첩(譜牒)·감계서(鑑誡書)·주해서(註解書)·소학서(小學書)·의약서(醫藥書)·농상(農桑)·제가잡저술(諸家雜著述)·시문집(詩文集) 등을 다루었으며, 고구려시대에서 조선시대 인조 때까지의 서적을 망라하고 있다.

분류의 용어는 사부분류법과 비슷하나 부분적으로 개수하기도 하였다. 전체를 23류로 구분하고는 있으나, 한 유 속에 사부분류의 차서를 그대로 준수하고 있지는 않다. 또한, 항목에 여러 성격을 포괄한 것도 있다. 전래본 중 김휴의 편자의 후손이 소장하고 있는 원고본은 불분권 6철(綴) 중에서 3철이 남아 있고, 3∼6철은 고려대학교 신암문고(薪庵文庫)에 전사본이 소장되어 있다.

이 밖에 서울대학교 가람문고에 각각 1철, 서울시립대학교에 1철의 일부가 전래되고 있다. 우리 나라 최초로 도서를 해제하여 소개하였을 뿐만 아니라, 역대 인물의 전기까지도 알 수 있게 엮은 점에서 가치가 매우 크다.

참고문헌

「해동문헌총록연구」(배현숙, 『도서관학보』 3, 1976)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