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인청 ()

목차
출판
제도
서적의 인출과 그와 관련된 제반사항을 관리 · 감독하는 기구.
목차
정의
서적의 인출과 그와 관련된 제반사항을 관리 · 감독하는 기구.
내용

서적의 간행과정을 관리하기 위해 임시로 설치하는 국가 기구이다. 중요한 서적을 간행하는 특별한 경우에만 설치되고 그 일이 완료되면 폐지되었다. 같은 임시기구인 찬집청(撰集廳)에서 찬집이 완료되면 초본(草本)을 넘겨받아 인출과정을 진행한다. 상설기구가 아니므로 인출에 필요한 제반사항, 즉 비용, 각수(刻手), 종이, 붓, 먹, 아교, 벼루, 서안(書案), 서판(書板), 각도(刻刀) 등은 다른 관청의 협조나 예하기관에 요구해 충족하였다. 특정한 목적만을 달성하기 위한 임시기구이므로 설치와 폐지에 대한 기록이 남아 있지 않아 처음 설치된 시기는 알 수 없다.

감인청(監印廳)의 구조와 역할은『정조실록(正祖實錄)』이나『국조보감감인청의궤(國朝寶鑑監印廳儀軌)』를 통해 파악할 수 있다. 감인청의 구조는 총재대신(總裁大臣), 당상(堂上), 도청(都廳), 감동관(監蕫官), 낭청(郎廳), 서리(書吏), 서사(書寫), 고직(庫直), 사령(使令), 수직(守直), 포졸(捕卒) 등으로 이루어져 있다. 또한 그 역할은 서적을 활자(活字)로 간행할 것인지, 목판(木板)으로 간행할 것인지를 결정하는 것을 포함한 모든 인출과정과 인출 후 진상(進上)과 봉안(奉安)에 이르기까지 관리하였다.

참고문헌

『조선왕조실록(朝鮮王朝實錄)』
『국조보감감인청의궤(國朝寶鑑監印廳儀軌)』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