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방내리 고인돌군 ( 고인돌)

목차
선사문화
유적
경상북도 경주시 건천읍에 있는 청동기시대 축조된 6기의 고인돌군. 지석묘군.
이칭
이칭
경주방내리지석묘군(慶州坊內里支石墓群)
목차
정의
경상북도 경주시 건천읍에 있는 청동기시대 축조된 6기의 고인돌군. 지석묘군.
내용

경주 방내리 고인돌군은 경부고속도로 건천휴게소 신축부지에 대해 1993∼1994년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현, 국립경주문화유산연구소)에서 발굴조사를 실시한 청동기시대의 고인돌 유적이다. 이 유적은 남쪽으로 말암산이 인접하고 북쪽으로는 후평들이 펼쳐져 있는 구릉 말단의 경작지에 위치한다.

모두 6기의 고인돌이 산재하는데 덮개돌[上石]의 장축방향은 모두 북서-남동향이다. 가장 크기가 큰 덮개돌은 제2호 고인돌로서 화강암 재질의 장타원형이며 크기는 길이 250㎝, 너비 190㎝, 두께 160㎝, 무게 9.8톤이다. 가장 작은 덮개돌은 제4호 고인돌로서 길이 170㎝, 너비 120㎝, 두께 60㎝이다. 제1∼3호 고인돌에서는 각 두 매씩의 굄돌[支石]이 남아 있었다. 고인돌의 하부구조인 무덤방의 평면 형태는 긴네모모양[長方形] 3기(제1·5·6호), 타원형 · 원형 3기(제2·3·4호)로 구분된다. 이중에서 냇돌을 사용하여 1∼2단 정도 비교적 엉성하게 축조한 유사돌덧널[類似石槨]의 형태는 제1·3·5·6호가 해당한다. 돌덧널의 내부에는 흑갈색 점토와 10㎝ 정도 크기의 잔자갈을 깔았다.

출토된 유물은 6호 고인돌에서 민무늬토기조각[無文土器片] 1점만이 출토되었다.

의의와 평가

방내리 고인돌군은 청동기시대 유적으로서 출토유물이 빈약하여 그 정확한 편년에는 한계가 있다. 이 고인돌 유적은 경주 다산리 고인돌, 영천 용산동 고인돌 유적과 더불어 고인돌 하부구조가 뚜렷하지 못한 유사돌덧널 형태를 지닌 몇 안되는 유적으로 평가된다.

참고문헌

『한국고고학전문사전』청동기시대 편(국립문화재연구소, 2004)
『건천휴게소신축부지 발굴조사보고서』(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1995)
집필자
배덕환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