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다경 기와가마터 ( 기와가마터)

고대사
유적
경상북도 경주시 현곡면에 있는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기와를 굽던 가마터.
이칭
이칭
경주다경와요지, 다경와요지
목차
정의
경상북도 경주시 현곡면에 있는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기와를 굽던 가마터.
내용

경주 다경 기와가마터는 1978년 금장리 기와가마터에서 북쪽으로 약 1.5㎞ 정도 떨어진 들녘에서 발견된 통일신라시대 직후의 가마터 유적이다. 이 유적은 경주 금장리 현곡초등학교 진입구로부터 서쪽으로 약 150m 지점에 위치하는 숫못과 우측의 저수지 사이에 형성된 구릉 하단부에 위치한다. 현재 유적 주변은 수 차례의 경지정리로 인해 대부분 유실되었다. 가마의 잔존상태로 볼 때, 지하식 등요(登窯)로 추정된다.

출토된 유물은 기와·벽돌류[瓦塼類] 340여 점으로서 평기와를 비롯하여 명문기와, 특수기와 등 매우 다양하다. 벽돌은 신라시대의 연꽃무늬[蓮花文]와 통일신라시대 직후에 제작된 쌍록보상화무늬[雙鹿寶相華文]가 대표적이며 이외 다수의 민무늬벽돌이 있다. 이 중 쌍록보상화무늬 벽돌은 앞 측면에 보상화당초무늬와 사슴무늬가 장식되고 그 바닥면에 보상화무늬가 장식되었는데, 안압지 동궁터에서 “調露二年 漢只伐部(조로이년 한지벌부)…”의 명문이 새겨진 같은 벽돌[雁鴨池出土調露二年銘寶相華文塼]이 발견되어 그 제작연도를 확실히 밝힐 수 있었다. ‘조로 2년’은 서기 680년에 해당하는데, 동궁이 이때 창건되었으므로 다경 기와가마터에서 생산, 공급되었음을 알 수 있다. 그리고 수막새는 신라시대에 제작한 것으로 동일한 것이 황룡사터와 월성에서 확인된다. 암막새는 안압지 주변에 있는 동궁이 창건되었을 때의 기와·벽돌이므로 통일신라시대 직후에 제작되어 공급된 것임을 간파할 수 있다.

의의와 평가

경주 다경 기와가마터는 안압지에서 출토된 명문이 새겨진 벽돌과 같은 형태의 벽돌이 발굴됨으로써 그 제작연도, 공급처 등을 명확히 밝혀낸 중요한 유적으로 평가된다.

참고문헌

『경주지역 매장문화재 조사·연구』Ⅰ(김호상·배민수, 2005)
『옛기와』(김성구, 대원사, 1992)
「다경와요지출토 신라와전소고」(김성구,『미술자료』33, 국립중앙박물관, 1983)
집필자
배덕환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