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불정여래밀인수증료의제보살만행수능엄경(언해) (())

언어·문자
문헌
간경도감에서 『대불정여래밀인수증료의제보살만행수릉엄경』을 언해하여 1462년에 간행한 불교경전.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간경도감에서 『대불정여래밀인수증료의제보살만행수릉엄경』을 언해하여 1462년에 간행한 불교경전.
개설

『능엄경』은 심성의 본체를 천명한 대승(大乘)의 비밀부(秘密部)에 속하는 불경으로서 한국에서는 주로 선가(禪家)에서 독송, 연구되었으며 불교 강원 사교과(四敎科)의 하나로 학습되었던 경전이다. 여러 차례 간행되어 배포되었고 현재까지 남아있는 판본도 아주 다양하다. 한문본과 언해본이 간행되었으며, 1984년 국보로 지정된 『능엄경』은 조선 세조 때 설치한 간경도감의 목판본으로 한글 언해본이다.

편찬/발간 경위

이 책은 세조 7년(1461)에 설치한 간경도감(刊經都監)에서 세조 8년(1462)에 목판에 새기고 인쇄한 것이다. 간경도감은 불경간행을 국가적 사업으로 수행하기 위하여 왕권으로 설치한 임시 기구로 설치이후 주로 세조대의 왕실 불경간행사업을 도맡아 추진하였다. 불서를 판각, 간행, 반포하였을 뿐 아니라 난해한 한역불서의 국역작업에 여러 고승, 학자와 함께 직접 참여하기도 하였다.

1984년 국보로 지정된 『능엄경』은 세조 8년(1462)에 간경도감에서 세조 7년(1461)에 간행된 을해자본을 교정하여 목판본으로 간행한 것이다. 처음에 한글번역까지 완성한 을해자본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다시 간경도감에서 이 책을 간행한 것은 을해자본의 교정결과 미흡한 부분이 많았던 것이 주요 원인이었다. 세조 8년(1462) 8월에 계양군(桂陽君) 이증(李增)이 도제조가 되고 윤사로(尹師路), 황수신(黃守身), 박원향(朴元享) 등이 관여하여 목판본으로 간행하였다.

서지적 사항

『능엄경』 언해본은 계환(戒環)의 요해(要解)를 선택하여 세조가 구결을 한글로 달고 이에 따라 한계희(韓繼禧), 김수온(金守溫) 등이 번역한 것이 그 처음이다. 10권 10책으로 구성되었으며 첫 번째가 1461年 간행한 10권 10책의 을해자본이고 두 번째가 그 이듬해인 1462년에 간행한 간경도감본이다. 그 외에도 을해자본과 간경도감본의 번각본으로 알려진 판본이 있다

간경도감의 현존본은 10권 10책의 완질본으로 1종이 있고 나머지는 모두 결본이다. 1984년 국보로 지정된 것이 유일하게 완질로 남아 있다. 그 외에도 현담문고에 卷2-4, 卷6-10(보물, 1984년 지정), 규장각에 卷5, 8, 9(보물, 1984년 지정), 卷1, 4, 4(보물, 1984년 지정), 卷2, 3, 6, 7(보물, 1984년 지정), 한국학중앙연구원 장서각에 권2, 10(보물, 2007년 지정)이 문화유산으로 지정되었다.

국보212호의 형태사항은 대체적으로 사주쌍변(四周雙邊)에 반광(半匡) 21.6×17.7㎝. 유계(有界)이며, 9행 대자17자, 중 · 소자 21자로 소자쌍행(小字雙行)이다. 인쇄상태가 정교하며 중앙의 판심부에는 상하에 흑구가 있고(上下大黑口), 상하내향흑어미(上下內向黑魚尾)로 되어 있다. 국보212호는 판각후 초인하여 인쇄가 정교하며 권수제 상단에 ‘교정(校正)’의 인장이 붉은색 인주로 날인되어 있다.

내용

『능엄경』은 번뇌(煩惱)에 가득찬 마음을 버리고 묘명(妙明)한 마음을 밝히는 것이 그 요지이고, 이를 위한 실천 수행으로 계율을 청정히 지켜 선정(禪定)을 닦을 것을 강조하고 있다. 모두 10권으로 이루어졌고 1984년 국보로 지정된 『능엄경』은 언해본으로 10책 완질로 남은 것이다.

의의와 평가

『능엄경』언해본의 경우 지금까지 불교학이나 역사학계에서 경전의 성립과 번역과정에 대한 연구와 더불어 사상사적인 접근이 이루어지기도 하였다. 15세기 우리말의 양상을 확인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로서 국어학적으로 의미가 크며 10책 완질이므로 더욱 의미있다. 또한 15세기 佛書와 언해본 간행의 핵심적인 자료로 한국 인쇄문화의 진면목을 살필 수 있는 좋은 자료중의 하나이다.

참고문헌

안병희, “활자본 능엄경해제” 『影印 活字本 楞嚴經諺解』 권1,10, 대전: 문화재관리국, 1997.
옥영정, “장서각 소장 보물 『楞嚴經』과 『圓覺經』의 인쇄문화적 가치” 『藏書閣』 20집(2008.10)
최법혜. “楞嚴經의 成立過程과 傳譯의 資料에 관한 硏究.” 「불교학보」 35(1997)
천혜봉, “朝鮮前期佛書版本” 『季刊 書誌學報』 5호(1991)
집필자
옥영정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