겸창 ()

과학기술
물품
창자루 끝에 낫을 달아서 적을 끌어당겨 베는 장병기.
이칭
이칭
낫창, 구겸창(鉤鎌槍)
정의
창자루 끝에 낫을 달아서 적을 끌어당겨 베는 장병기.
개설

겸창(鎌槍)은 창자루 끝에 낫을 달아서 적을 끌어당겨 베는 장병기이다. 겸창 중에도 낫의 형태가 갈고리처럼 생기고 갈고리의 안쪽으로 날이 있는 것은 구겸창(鉤鎌槍)이라고 한다. 겸창은 수전에서는 적선의 돛줄을 끊고 적병을 찍어서 끌어내리거나 물에 빠진 적을 베는 용도로 사용한다. 육상의 전투에서는 말의 다리를 베거나 적 기병을 말에서 끌어내리는 데 사용한다.

연원 및 변천

초기 철기시대와 삼국시대에도 낫처럼 생긴 철기가 고분에서 다수 발견되는데, 이들 중 일부는 겸창과 유사한 무기로 판단된다.

조선시대에는 세종때에 반월형 형태의 구겸창 한 점이 모(矛)라는 이름으로 소개되고 있으며, 성종때에도 여진정벌 부대의 단병접전 무기로 낫(鎌)을 준비한 기록이 있는데, 이 낫도 겸창으로 판단된다.

이후 임진왜란때 일본군을 따라 종군신부로 참여한 스페인 신부가 기록한 문헌에는 조선군이 해전에서 긴 자루가 달리 갈고리를 교묘히 이용하여 왜군을 공격했다. 신부는 그 무기를 장병겸(長柄鎌)이라고 했는데 이 역시 겸창으로 볼 수 있다.

이후 1625년(인조 3년) 『승정원일기(承政院日記)』에도 남한산성에 비치될 군기로 겸창이 언급되고 있는 것으로 보아 지속적으로 사용되었던 것으로 보인다.

구조 및 형태

『세종실록』에 소개된 구겸창은 반원형의 칼날이 달려 있는 형태로 전체 길이는 2장이었다. 또한 임진왜란 당시 조선 수군이 사용했던 장병겸은 『충무공전서』에 그림과 함께 그 규격이 자세히 기록되어 있는데, 날 길이 1척 6촌, 자루 길이 14척 2촌이었다.

으로써 배 아래쪽에 비스듬히 묶어 놓아 헤엄쳐서 접근하는 적을 막는 무기라고 하였다.

사용 방법 및 특징

겸창은 해상전투에서는 적선의 돛줄을 끊고 적병을 찍어서 끌어내리거나 물에 빠진 적을 베는 용도로 사용하고, 육상전투에서는 말의 다리를 베거나 적 기병을 말에서 끌어내리는 데 사용한다.

참고문헌

『조선왕조실록』
『승정원일기』
『충무공전서』
『한국무기발달사』(김기웅 외, 국방군사연구소, 1994)
『조선의 무기와 갑옷』(민승기, 가람, 2004)
『우리나라의 전통무기』(박재광 외, 전쟁기념관, 2004)
『나라를 지켜낸 우리 무기와 무예』(국사편찬위원회 편, 경인문화사, 2010)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