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의 ()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 후기에, 다봉 등을 역임한 문신.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주요 관직
다봉
관련 사건
최충헌암살미수사건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고려 후기에, 다봉 등을 역임한 문신.
생애 및 활동사항

무신집권자 최충헌(崔忠獻)의 측근으로, 관직은 다봉(茶捧)이었다. 1211년(희종 7) 12월 희종(熙宗: 1181~1237, 재위 1204~1211)과 연결된 내시낭중(內侍郎中) 왕준명(王濬明)이 최충헌을 살해하려 한 음모사건에서 최충헌을 구한 인물 중 하나였다.

노영의는 최충헌을 배행하며 행정에 관한 일로 수창궁(壽昌宮)에 들어갔다가 왕준명 등이 사주한 승려들의 공격을 받고 생사의 위기에 처했다. 당시 중방(重房)에서 이러한 급보를 전해들은 상장군(上將軍) 김약진(金躍珍)과 최우(崔瑀)의 장인 지주사(知奏事) 정숙첨(鄭叔瞻)은 즉시 수창궁으로 들어가서 최충헌을 찾는 데 성공하고 노영의를 부축하였다. 한편 지유(指諭) 신선주(申宣胄)·기윤위(奇允偉) 등은 승려들과 서로 격렬히 싸웠다. 그러나 최충헌을 구원하기 위해 달려온 도방(都房) 6번(六番)은 모두 궁성(宮城) 밖에 모였으나 최충헌의 생사를 알지 못하여 허둥댔다. 이때 노영의가 궁궐 지붕 위에 올라가 “우리의 공(公)께서는 무사하다”라고 고함을 질러 도방을 수창궁으로 인도함으로써 승려들을 물리치고 최충헌을 궁궐 밖으로 구출하는 데 기여하였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고려의 무인정권』(김당택, 국학자료원, 1999)
「최충헌 정권 연구」(김대중, 서강대학교 사학과 박사학위논문, 2003)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