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인보 ()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후기 거란유종의 침입 당시의 관리. 무신.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1219년(고종 6)
주요 관직
낭장
관련 사건
거란유종의 침입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고려후기 거란유종의 침입 당시의 관리. 무신.
생애 및 활동사항

고종 초기 낭장(郎將)이었다. 거란유종(契丹遺種, 僞遼國人)과의 전쟁에 참전해서 전공을 세웠다. 1219년(고종 6) 3월 무신집권자 최충헌(崔忠獻)은 거란유종과의 전쟁에서 승리한 장군들의 전공을 시기하여 영아례(迎迓禮: 고려시대 軍禮의 한 종류로 개선하는 장군을 맞이하는 군대 의식)를 행하지 못하게 하였다. 뿐만 아니라, 최충헌이 주관하여 전공의 순서를 정하였는데 공이 있는 사람들이 상을 받지 못해 사람들의 원망이 많았다. 이러한 최충헌의 정권보위적 행동은 출전한 장수들과 무관들에게 큰 불만을 낳았다.

당시 교위(校尉) 손영(孫永)이 술에 취해 “지난번에 거란과의 싸움에서 공을 세웠는데도 뇌물을 바치지 않아서 벼슬을 얻지 못했다”고 시국을 비판하였다가, 최충헌이 보낸 가병(家兵)에 의해 체포되어 그 일당 100여명과 함께 보정문(保定門) 밖에서 참수당하는 사건이 발생하였다. 이 사건은 거란유종과의 전쟁에 참여한 무사들의 불만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례였다. 기인보는 이러한 상황에 위협을 받고 최충헌 암살을 시도하였으나 실패하여 죽음을 당하였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고려의 무인정권』(김당택, 국학자료원, 1999)
「최충헌 정권 연구」(김대중, 서강대학교 사학과 박사학위논문, 2003)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