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어진사 ()

목차
고려시대사
제도
고려시대 양계(兩界: 北界 · 東界)에 설치된 방어진(防禦鎭: 防禦州)의 장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고려시대 양계(兩界: 北界 · 東界)에 설치된 방어진(防禦鎭: 防禦州)의 장관.
내용

고려시대 지방제도인 5도 양계(五道兩界) 체제 하에서 북계와 동계의 방어진(방어주)에는 방어진사(防禦鎭使)가 파견되었다. 방어진사는 방어진의 최고위 관리였다. 방어진에는 방어진사 이외에도 부사(副使), 판관(判官), 법조(法曹) 등이 파견되었다. 한편 양계의 여러 진(鎭)에는 진장(鎭將)과 부장(副將)이 파견되었다. 양계의 방어진과 제진(諸鎭)은 엄격히 구별되어 있었다. 방어진은 문종 때 정하여 사(使)는 1명으로 5품 이상, 부사(副使)는 1명으로 6품 이상, 판관(判官)은 1명으로 7품, 법조(法曹)는 1명으로 8품 이상으로 하였다. 방어진의 방어진사 이하 모든 관리들은 모두 외관록(外官祿)을 받았다.

변천

고려시대 북방 양계에 병마사(兵馬使)가 파견되어 방어진과 여러 진을 통제하였다. 고려 후기에 양계의 방어진과 제진이 일반적인 주현(州縣)으로 전환되어 갔다. 이러한 현상은 조선 초기에 심화되어 일원적인 8도제(八道制)가 정비됨에 따라 고려시기 방어진과 제진은 완전히 소멸하게 되었다. 시대의 변천에 따라 양계의 군정적인 특수한 지방제도가 일반적인 행정구역으로 발전하는 과정을 거쳤다는데 그 의의를 찾을 수 있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 정치제도와 녹봉제』(최정환, 신서원, 2002)
『고려지방제도의 연구』(하현강, 한국연구원, 1977)
『고려정치제도사연구』(변태섭, 일조각, 1971)
『고려병제사연구』(이기백, 일조각, 1968)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