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기조성도감 ()

목차
고려시대사
제도
고려 후기 군기(軍器)를 관장하던 임시 관부.
이칭
이칭
융기도감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고려 후기 군기(軍器)를 관장하던 임시 관부.
내용

군기조성도감(軍器造成都監)의 정원 및 품계에 대해서 자세히 전하는 바가 없다. 그 전신으로 보이는 융기도감(戎器都監)은 1223년(고종 10)에 설치되었으나 같은 해 정월에 화재로 소실되었다. 이후 1275년(충렬왕 1)에 군기조성도감을 설치하였다. 그 기능은 융기(戎器)·군기조성(軍器造成)이 뜻하는 바와 같이 군기를 제작하는 일을 전문적으로 맡아 보던 임시 관부였다.

1275년(충렬왕 1)에 군기조성도감을 둔 것은 원의 내정간섭으로 인한 일본원정과 연관된 것이라 여겨진다. 1275년(충렬왕 1) 7월 경상·전라·충청도와 동계(東界)의 군기를 점검하고, 1277년(충렬왕 3)에 각도군기별감(各道軍器別監)을 파견하여 화살을 만들어 경산부(京山府)석주(碩州)에 저장하였다. 1280년(충렬왕 6) 10월에 일본을 정벌하고자 경병(京兵)을 점검하였고, 경상·전라·충청도 및 동계에 사신을 파견하여 병사를 점검한 바 있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삼봉집(三峰集』
『고려사 백관지 역주』(박용운, 신서원, 2009)
『역주 고려사 백관지』(최정환, 경인문화사, 2006)
「고려시대 도감의 구조와 기능」(이정훈,『한국사의 구조와 전개-하현강교수정년기념논총-』, 2000)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