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꼬리딱새

목차
동물
생물
참새목 딱새과에 속하는 철새.
이칭
이칭
삼광조
목차
정의
참새목 딱새과에 속하는 철새.
개설

우리나라에서는 제주도, 거제도 등 남부지방에서 드물지 않게 번식한다. 세계적으로는 우리나라와 일본 등에서 번식하며 중국 동부, 타이완, 말레이반도, 수마트라 등에서 월동한다. 2004년에 서귀포에서 8개체, 2005년에 금오도에서 5개체, 2006년에 진안군에서 1개체, 2008년에 부산과 진해에서 5개체가 확인되었다.

흔하지 않는 여름철새로 환경부지정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으로 보호되고 있다.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의 적색자료집(Red List)에는 준위협종(NT: Near Threatened)으로 분류되어 있다. 학명은 Terpsiphone atrocaudata이다.

내용

날개 길이는 90∼92㎜, 부리 길이는 14∼17㎜, 부척(跗蹠: 새의 다리에서 정강이뼈와 발가락 사이의 부분)은 15∼17㎜이다. 개울이나 하천이 흐르는 잡목림, 낙엽 활엽수림, 관목림 등 어두운 산림에서 번식한다. 비교적 낮은 산 입구를 선호한다.

둥지는 나뭇가지에 나무껍질을 사용하여 컵 모양으로 짓는다. 번식기는 5월에서 7월 사이이며 한배 산란 수는 3∼5개이다. 포란 기간은 약 12∼14일이며 육추(育雛: 부화한 조류의 새끼를 키우는 일) 기간은 8∼12일이다.

세력권이 강해 다른 침입자가 나타나면 암수가 함께 쫒아 낸다. 주로 나무 위에 앉아있다. 먹이는 날면서 포획하는데, 동물성 중에 파리목·딱정벌레목·매미목·메뚜기목 및 잠자리목 등 곤충류가 대부분이다.

세 가지 빛을 가지고 있다는 의미에서 삼광조라고 명명되었는데, 최근 순우리말인 ‘긴꼬리딱새’로 명칭이 변경되었다. ‘Flycatcher’라는 영어명은 날아다니면서 곤충 등의 먹이를 취식하므로 붙여졌다. 또한 환상이 새라는 뜻의 ‘Paradise’라는 명칭도 사용한다.

삼광조는 수컷의 꼬리가 암컷에 비해 3배 이상 긴 것이 특징이다. 그래서 진화론의 성선택(性選擇)을 설명할 때 예로 드는 대표적인 조류이다. 현재의 꼬리 길이는 암컷이 선호하는 길이와 포식자의 눈에 띄지 않는 길이다.

참고문헌

『(우리가 지켜야 할) 멸종위기의 새』(김성현 외,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 2012)
『한반도의 조류: 조류현황·소장표본·문헌총람』(원병오·김화정, 아카데미서적, 2012)
『한국의 멸종위기 야생동·식물 적색자료집: 조류』(국립생물자원관, 2011)
『(우리가 정말 알아야 할) 우리 새 백 가지』(이우신·김수만, 현암사, 1994)
『한국동식물도감 제25권: 동물편(조류 생태)』(원병오, 문교부, 198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