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줄박이

곤줄박이
곤줄박이
동물
생물
참새목 박새과의 텃새.
이칭
이칭
곤줄매기
정의
참새목 박새과의 텃새.
개설

참새 크기의 소형 조류이다. 우리나라 전역에서 번식하고 서식하는 아주 흔한 텃새이다. 다만, 백두산개마고원 등 북부의 고산지대에는 확인되지 않는다. 일본과 쿠릴 열도 등에도 서식한다. 학명은 Parus varius 이다. 곤줄박이의 ‘곤’은 ‘까맣다’라는 ‘곰’의 의미이고 ‘박이’는 일정한 장소에 박혀 있다는 의미이다. 따라서 ‘곤줄박이’는 ‘검정색이 박혀있는 새’라는 의미가 된다.

생태

날개 길이는 71∼82㎜, 꼬리 길이는 46∼62㎜, 부척(跗蹠)은 17∼22㎜이다. 머리꼭대기에서 뒷목까지 검은색이다. 턱밑과 멱 또한 검은색이며, 뺨에는 노란색과 흰색 점이 있다. 낙엽 활엽수림이나 잡목림의 틈새 혹은 인공새집에서 번식한다. 이끼나 풀을 이용하여 그릇 형태의 둥지를 만든다. 번식 기간은 4월에서 7월 사이이며 알의 개수는 5∼8개이다. 포란 기간은 약 2주 정도이며 육추(育雛) 기간은 약 15일이다.

주로 곤충류를 먹이로 하며 기타 종자와 열매도 먹는다. 육추 시에는 곤충의 유충을 가장 많이 먹고 성충, 번데기, 거미류 및 식물성 순으로 즐겨 먹는다. 겨울에는 식물성인 솔씨와 풀씨 등을 먹는다. 겨울철에는 무리로 생활하며 다른 종과 혼성군을 이루기도 한다. 번식기에는 암수가 함께 생활한다. 보통 딱다구리와 비슷한 방식인 부리로 나뭇가지나 줄기를 치면서 먹이를 찾기도 한다.

생활민속적 관련사항

예로부터 곤줄박이는 사람을 피하지 않는 습성과 예쁘게 생긴 모습 때문에 사람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그래서 이 새를 이용하여 점을 치기도 하였다. 또한, 인가 근처에 둥지를 만들어 번식하기도 한다. 고산지대보다는 산림의 저지대에서 주로 서식하여 인간과의 거리가 멀지 않고 쉽게 관찰되기 때문에 생태학자들의 연구 대상 조류로 많이 이용된다.

가을에 식물 줄기 사이나 썩은 나무의 작은 구멍에 숨겨놓았다가 먹이가 부족한 겨울에 꺼내먹는 지혜를 가지고 있다. 간혹 숨겨놓은 장소를 잊어버리기도 하는데 이로 인해 씨앗이 분산하기도 한다. 국립공원에서는 봄소식을 전하는 전령사 및 기후변화 연구 대상종으로 선정하여 연구하고 있다.

참고문헌

『한반도의 조류: 조류현황·소장표본·문헌총람』(원병오·김화정, 아카데미서적, 2012)
『(우리가 정말 알아야 할) 우리 새 백 가지』(이우신·김수만, 현암사, 1994)
『한국동식물도감 제25권: 동물편(조류 생태)』(원병오, 문교부, 1981)
『세계일보』(2005.1.6.)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