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래실봉답윷놀이 (고래실윷놀이)

민속·인류
놀이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미원면 계원리에서 정초에 마을 사람들이 고래실과 봉답으로 편을 갈라 윷을 놀면서 풍년을 점치는 성인남녀놀이. 윷놀이.
정의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미원면 계원리에서 정초에 마을 사람들이 고래실과 봉답으로 편을 갈라 윷을 놀면서 풍년을 점치는 성인남녀놀이. 윷놀이.
개설

고래실과 봉답으로 편을 갈라 놀면서 풍년을 점치는 놀이이다. 고래실은 기름진 논이고 봉답은 척박한 논으로, 봉답 쪽이 이기면 풍년이 든다고 하고 고래실 쪽이 이기면 흉년이 든다고 한다.

연원 및 변천

윷놀이는 삼국시대까지 거슬러 올라가는 오래된 놀이로, 오락에서 벗어나 내기를 하기도 하며 윷점을 치기도 한다. 계원리에서는 이러한 의례적 윷놀이가 언제부터 성행했는지 알 수 없지만, 풍년을 바라는 주민들의 바람이 윷놀이에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놀이방법

윷가락과 말판, 말을 준비한다. 고래실과 봉답 두 편으로 나눈 후, 넓은 마당에 마련된 윷판(말판) 위에 윷가락을 던진다. 도·개·걸·윷·모에 해당하는 윷가락이 나오면, 그에 맞추어 말을 놓아간다. 말은 보통 몇 개를 사용하는데, 모든 말이 최종점을 먼저 통과한 쪽이 이기게 된다. 다만, 고래실 편이 이기도록 하여 그해의 풍농을 기원한다.

생활민속적 관련사항

민속놀이에서 두 편으로 나누어 이기는 편과 지는 편을 보아서 그해의 풍농을 점치는 경우가 있는데, 대개 줄다리기에서 이런 경향이 많이 나타난다. 줄다리기에서는 여성편과 남성편으로 나누어, 여성편이 이기면 그해 풍년이 든다고 하여 의도적으로 여성편이 이기도록 한다. 일종의 의례적 놀이이다.

황해도 장연지방에서는 산 편과 들 편으로 나누어 윷놀이를 한다. 이곳에서는 산 편이 이기면 밭농사, 들 편이 이기면 논농사가 잘된다고 하여 윷놀이를 통해 그해의 풍흉(豊凶)을 점친다.

참고문헌

『우리나라 민속놀이』(리재선, 과학백과사전종합출판사, 1995)
『한국의 민속놀이: 그 이론과 실제』(심우성, 대광문화사, 1982)
집필자
김덕묵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