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활집 ()

한문학
문헌
고려 후기부터 조선 전기까지 생존한 문인, 이혜의 시가와 산문 등을 수록한 시문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고려 후기부터 조선 전기까지 생존한 문인, 이혜의 시가와 산문 등을 수록한 시문집.
내용

『단활집(短豁集)』은 현전하지 않아 서지와 내용을 자세히 알 수가 없다. 『단활집』에 관한 기록은 『춘정집』 추보(追補), 『용재총화』 권8, 『신증동국여지승람』 권24의 예천군 명환(名宦), 『해동문헌총록』의 「제가시문집(諸家詩文集)」, 『해동잡록』 권3 등에 보인다. 『춘정집』과 『용재총화』에는 그 분량이 1질이라고 하였다. 현전하는 그의 시문은 『동문선』 권10에 수록된 「마천사사친당도(馬天使思親堂圖)」라는 한시 1수뿐이다. 효도와 관련된 내용이다.

이혜는 본관이 재령(載寧)으로, 강맹경(姜孟卿, 1410~1461)의 외조부이다. 키가 작고 입이 언청이였으므로(혹은 치아가 성글었기 때문에) 단활옹(短豁翁)이라 자호(自號)하였다. 일찍이 보주(甫州: 경북 예천) 태수가 되었을 때 정사(政事)를 잘한 공적이 있었다. 변계량(卞季良, 1369~1430)은 「권선달맹손행기보주이사군혜(權先達孟孫行寄甫州李使君惠)」라는 시를 지어(『춘정집』 권1), “단활의 새로운 시는 응당 상자 속에 가득한데, 벗들에게 부쳐서 보게 한들 무슨 방해가 되겠는가?(短豁新詩應滿篋 何妨寄與故人看)”라고 그의 시재(詩才)를 칭찬하였다. 또 이혜로부터 시문집을 전달받고 「보주사이혜이침석견혜차전소자저시고일질이시답지 2수(甫州使李惠以寢席見惠且傳所自著詩藁一秩以詩答之 二首)」라는 시를 지어(『춘정집』 추보) 당(唐)나라 시인 맹호연(孟浩然, 689~740)에 비겼다. 『신증동국여지승람』에도 이혜가 ‘시로 유명하다’고 하였다.

의의와 평가

서지와 내용을 확인할 수 없는 부전(不傳) 문집이라 그 의의를 구체적으로 논할 수 없으며, 다만 산견된 기록을 종합하여 문집의 존재를 밝힐 수 있게 되었다는 데에 의의가 있다.

참고문헌

『동문선(東文選)』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용재총화(慵齋叢話)』
『춘정집(春亭集)』
『해동문헌총록(海東文獻總錄)』
『해동잡록(海東雜錄)』
「『해동문헌총록』 소재 고려 문집 연구─부전(不傳) 문집을 중심으로」(김건곤, 『장서각』 18, 한국학중앙연구원, 2007)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