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로암 ()

양산 비로암탱화 / 독성탱화
양산 비로암탱화 / 독성탱화
불교
유적
경상남도 양산시 하북면에 있는 고려후기 영숙이 창건한 암자. 통도사.
정의
경상남도 양산시 하북면에 있는 고려후기 영숙이 창건한 암자. 통도사.
개설

고려 후기인 충목왕 때 영숙(靈淑)이 창건한 절이다. 현재는 영축산(靈鷲山) 통도사의 산내 암자이다. 절에 비로자나불(毗盧遮那佛)을 주불로 모신 비로전(毘盧殿)과 민간의 칠성신앙(七星神仰)을 반영하는 북극전(北極殿), 경상남도 유형문화유산으로 지정된 탱화 등이 있다.

역사적 변천

1345년(충목왕 1) 창건된 절로 1578년(선조 11) 숙관 태흠(肅寬泰欽)이 중창했다. 임진왜란 때 절이 불탄 후 여러 차례 중건, 중수하였는데 회봉 지오(檜峰志五)가 중수해 오늘에 이른다. 현재 조계종 제15교구 본사인 통도사의 19개 산내 암자 중 하나로서 절의 서북쪽에 위치하고 있다. 통도사 서북쪽의 산내 암자로는 비로암을 비롯해 안양암, 자장암, 극락암, 백운암, 축서암 등이 있다.

내용

절의 건물인 비로전에는 비로자나불을 주불로 하여 우측에 지장보살을 봉안하고 있다. 북두칠성 신앙을 반영한 북극전은 정면 3칸, 측면 2칸의 팔작지붕 건물이고, 현판은 경허(鏡虛)의 친필이라고 전해오나 확실하지 않다. 건물의 외벽에는 『부모은중경(父母恩重經)』을 그려놓았다. 또한 법당에서는 탱화(幀畵) 8점을 봉안해왔는데, 현재 3점은 비로암에 있고, 나머지 5점은 통도사 성보박물관에서 소장하고 있다. 탱화의 조성 시기는 조선시대 말에서 대한제국기로 추정되며, 2000년 경상남도 유형문화재(현, 유형문화유산)로 지정되었다.

특징

통도사 19개 산내 암자 중 하나로 민간에서 널리 유행한 칠성신앙을 수용한 북극전이 있다.

의의와 평가

조선시대의 탱화를 비교적 많이 보유하고 있는 암자로 그 문화유산의 가치도 높이 평가받고 있다.

참고문헌

『한국사찰전서』(권상로, 동국대학교 출판부, 1979)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