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량사 ()

고양 무량사 중 대웅전 일원
고양 무량사 중 대웅전 일원
불교
유적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북한산성에 있는 개항기 고종의 후궁 순헌황귀비가 창건한 사찰.
이칭
이칭
약수암(藥水庵)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북한산성에 있는 개항기 고종의 후궁 순헌황귀비가 창건한 사찰.
개설

조선 말 고종(高宗)의 후궁 순헌황귀비(純獻皇貴妃) 엄씨(嚴氏, 1854-1911)가 창건하여 백일기도를 올리고 영친왕(英親王)을 낳은 절로 알려져 있다. 원당(願堂) 또는 약수암(藥水巖)이라고 하였는데 후에 무량사(無量寺)로 고쳐 부르게 되었다.

역사적 변천

절은 경기도 북한산성의 대서문(大西門) 내 입구에 있다. 1895년(고종 32) 고종의 후궁 순헌황귀비 엄씨가 창건한 것으로 전한다. 황귀비 엄씨는 지금의 무량사 자리에 산신각을 짓고 약사불좌상과 산신탱화를 모신 뒤 백일기도를 올린 후 아들 영친왕 이은(李垠, 1897-1970)을 낳았다고 한다. 이후 절은 황귀비 엄씨의 원당이 되었고, 일반인들에게는 백일기도를 올리면 소원을 들어주는 사찰로 알려지게 되었다. 그러나 황귀비 엄씨가 영친왕을 임신한 시기는 고종과 함께 러시아 공사관으로 피신한 아관파천(俄館播遷, 1896.2~1897.2)의 시기여서 그녀가 무량사에서 백일기도를 올렸다는 이야기는 그다지 신빙성이 없다. 황귀비 엄씨는 영친왕을 1897년 10월에 출산하였다. 무량사 경내에 약수가 있어서 약수암이라고 불렸는데, 1980년 무량(無量)이 주지로 오면서 무량암이라 하였다. 후에 다시 무량사로 사찰명칭을 변경하였다.

절의 건물로 1902년에 지은 대웅전(大雄殿)이 있고, 약사전에는 황귀비 엄씨가 모시고 백일기도를 올렸다고 전하는 약사불좌상과 산신탱화가 남아 있다. 경기도 전통사찰 제1호로 지정되어 있다.

의의와 평가

조선시대 말 왕실과 큰 관련성을 가진 도성(都城) 인근의 사찰이다.

참고문헌

『한국불교사찰사전』(이정, 불교시대사, 1996)
『기내사원지』(경기도, 1988)
관련 미디어 (2)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