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경사 ()

불교
유적
북한 황해북도 개풍군 부소산(扶蘇山)에 있었던 삼국시대 고구려에서 귀화한 승려 혜량이 창건한 사찰.
정의
북한 황해북도 개풍군 부소산(扶蘇山)에 있었던 삼국시대 고구려에서 귀화한 승려 혜량이 창건한 사찰.
역사적 변천

신라 진흥왕 때 고구려에서 귀화한 승려 혜량(惠亮)이 624년(진평왕 46)에 창건하였다고 전한다. 고려시대인 1348년(충목왕 4)에 신욱(信旭)이 중건하였다. 조선시대에 들어와 1392년(태조 1) 각해(覺海)가 다시 절을 중건했고, 태종 때에도 왕명으로 절을 중수했다. 1702년(숙종 28)에는 추계가, 1789년(정조 13)에는 상희(常曦)가, 1864년(고종 1)에는 연허(蓮虛)가 각각 절을 중수했다. 일제강점기에는 전등사(傳燈寺)의 말사였고, 1950년 한국전쟁 후 폐사되었다.

내용

연경사는 제릉(齊陵)의 원찰로 지정되면서 조선 초기부터 왕실의 후원을 받으며 발전하였는데, 제릉은 정종 때 추존된 태조의 정비 신의왕후(神懿王后) 한씨(韓氏)의 능이다. 태종 때에는 노비 20구, 토지 100결을 하사받았고, 왕명으로 절을 중수하였다. 1424년(세종 6)에 국가에서 불교계를 선·교 양 종의 36사로 정리할 때 교종에 소속되어 전지 400결과 노비 200구를 받았다.

의의와 평가

신라시대에 창건된 사찰로 조선 초에 왕실의 원찰로 지정되면서 국가로부터 상당한 물적 지원을 받으며 발전하였다.

참고문헌

『불교사전』(운허용하, 동국역경원, 1996)
『북한사찰연구』(사찰문화연구원, 한국불교종단협의회, 1993)
『한국사찰전서(韓國寺刹全書)』(권상로, 동국대출판부, 1979)
『전등사본말사지(傳燈寺本末寺誌)』(안진호, 아세아문화사, 1978)
「조선초 사원의 실태와 그 기능」(윤기엽, 『불교학보』46, 2007)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