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등사 ()

안악 연등사 오층석탑
안악 연등사 오층석탑
불교
유적
북한 황해남도 안악군 구월산(九月山)에 있었던 삼국시대 고구려에 온 중국의 승려 연등이 창건한 사찰.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북한 황해남도 안악군 구월산(九月山)에 있었던 삼국시대 고구려에 온 중국의 승려 연등이 창건한 사찰.
역사적 변천

중국에서 온 승려 연등(燃燈)이 고구려에 창건한 사찰로 그 명칭은 창건주의 이름에서 유래한다. 639년(영류왕 22) 절을 중수하였고, 조선 후기인 숙종 때 중건하였다. 일제강점기 때는 패엽사(貝葉寺)의 말사였다. 절은 6·25전쟁 때 폭격으로 폐사되었다.

내용

연등사 절터에는 연등사비가 있는데, 조선 후기에 세워진 중건비로 절의 건축과 유래를 기록하고 있다. 비문에 의하면 중국 승려 연등이 창건하여 절 이름을 연등사라고 하였다고 한다. 현재 북한의 문화재 분류인 보존급 제997호이다. 절터에 있는 5층 석탑은 높이가 3.13m, 기단 한변의 길이는 2.19m이고 탑신의 맨 위층은 파괴된 상태로 있다. 탑머리는 원통형의 밑동과 보주(구슬)로 되어 있다. 탑의 형식과 건축기술로 볼 때 고려시대의 탑으로 추정된다. 대웅전을 비롯한 많은 전당이 6·25전쟁 때 폭격으로 모두 소실되었다고 한다.

의의와 평가

삼국시대에 창건된 고구려의 사찰로 고려시대에 조성된 5층 석탑과 조선시대에 건립된 중건비가 남아있어 학술 가치가 크다.

참고문헌

『북한사찰연구』(사찰문화연구원, 한국불교종단협의회, 1993)
『한국사찰전서』(권상로, 동국대출판부, 1979)
관련 미디어 (3)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