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량사 ()

목차
불교
유적
충청남도 예산군 예산읍 도고산(道高山)에 있었던 삼국시대에 창건된 사찰.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충청남도 예산군 예산읍 도고산(道高山)에 있었던 삼국시대에 창건된 사찰.
내용

간량사(間良寺)는 백제 때인 598년(혜왕 1)에 창건되었다고 전한다. 창건주나 창건 배경은 알 수 없고 고려시대까지의 연혁도 전하지 않는다. 조선 후기인 영조 때 편찬된 『여지도서(輿地圖書)』에 의하면 대웅전을 비롯하여 극락전(極樂殿), 시왕전(十王殿), 동전(東殿), 승방(僧房), 후방(後房), 일주문(一柱門) 등 여러 건물과 시설이 있다고 하였다. 이후 1799년(정조 23)에 편찬된 『범우고(梵宇攷)』에도 절이 존재하는 것으로 기록되어 있다. 간량사는 19세기 중반에 폐사되었다고 한다. 민간에서 전하는 이야기에 따르면 고종 때 안동 김씨와의 묘지 문제로 다투다가 재판에 패하면서 절이 망했다고 하지만 확실하지는 않다.

현재 절터에는 1984년 충청남도 문화재자료(현, 문화유산자료)로 지정된 간량리 당간지주와 석탑 부재가 남아있다. 당간지주는 기둥만 있고, 기둥 사이에 당간을 꽂던 받침돌은 없어졌다. 당간지주 옆에는 7매 정도의 장대석이 남아있다. 석탑 부재중에는 고려시대의 양식을 따른 옥신석이 포함되어 있어 고려시대에도 이 사찰이 유지되었음을 추정해 볼 수 있다.

의의와 평가

19세기 중반까지 비교적 큰 규모로 그 사세를 유지했던 백제 때 창건된 고찰이다.

참고문헌

『범우고(梵宇攷)』
『여지도서(輿地圖書)』
『한국사찰전서』(권상로, 동국대학교 출판부, 1979)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