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각본 ()

목차
관련 정보
출판
개념
가장 처음에 새긴 목판.
내용 요약

원각본(原刻本)은 책을 다시 찍을 때 원본이 되는 판각본이다. 글씨를 목판에 새겨 인쇄하는 것은 초간본(初刊本)과 같이 서사자(書寫者)가 직접 글씨를 쓴 원고를 판각하는 경우와 기존의 인쇄본을 다시 판각하는 경우로 구분된다. 이때 서사자가 쓴 원고는 등재본(登梓本)이라 하고, 기존의 판각본을 다시 판각하는 경우 그 원본을 원각본이라 한다.

목차
정의
가장 처음에 새긴 목판.
내용

원각본(原刻本)은 가장 처음에 새긴 목판으로 찍은 판본을 가리킨다. 이에 비해 번각본은 원각본의 목판이 소실된 뒤, 남아 있는 원각본을 목판으로 다시 조성하여 찍은 판본이다. 책을 다시 찍을 때 원본이 되는 판각본을 가리킨다. 글씨를 목판에 새겨 인쇄하는 것은 초간본(初刊本)과 같이 서사자(書寫者)가 직접 글씨를 쓴 원고를 판각하는 경우와 기존의 인쇄본을 다시 판각하는 경우로 구분된다. 이때 서사자가 쓴 원고는 등재본(登梓本)이라 하고, 기존의 판각본을 다시 판각하는 경우 그 원본을 원각본(原刻本)이라 한다. 후인본(後印本)은 원각본의 목판을 수정하거나 보수하여 찍어낸 판본이다. 따라서 원각본에 가까운 것은 번각본보다는 후인본이지만, 번각본도 원각본을 저본으로 삼은 판본이다.

가령 중수본(重修本)으로 알려진 간경도감에서 편찬한 『교장(敎藏)』 일부가 원각본의 목판을 일부 고쳐서 찍은 후인본이라고 알려져 있다. 중수본이 원각본의 목판을 수정하여 인출한 후인본으로 여겨지다가, 번각본으로 인식하는 경향이 생겨나게 되었다. 그러나 간경도감에서 중수된 다수의 판본이 원각본의 목판에 대해 보각과 보판을 거쳐 인출된 판본으로 확인된다. 보각(補刻)은 원각본의 목판을 부분적으로 수리하는 것이고, 보판(補板)은 목판 자체를 교체하는 것이다. 이렇게 원각본의 목판이 새로 수정될 때 매목(埋木)이 활용되었다.

이러한 과정을 거치게 되면서, 원각본에 없던 다른 서체가 후인본에 등장하게 된다. 가령 보물 제90호 순천 송광사 『대반열반경소(大般涅槃經疏)』 권9의 경우 13장과 14장이 다른 서체로 되어 있다. 이는 원각본과 후인본의 차이를 가리키는 것이다. 이러한 후인본들도 원각본에 준하는 가치가 있다.

참고문헌

단행본

천혜봉, 『韓國典籍印刷史』(汎友社, 1990)
김두종, 『韓國古印刷技術史』(탐구당, 1995)
천혜봉, 『한국서지학』(민음사, 2005)
한국국학진흥원, 『동아시아의 목판인쇄』(한국국학진흥원, 2008)
장인진, 『영남 문집의 출판과 문학적 양상』(계명대학교출판부, 2011)
한국국학진흥원, 『동아시아 책판의 가치와 의미』(한국국학진흥원, 2012)
남권희, 『한국국학진흥원 소장 책판 각수 인명록』(한국국학진흥원, 2014)
한국국학진흥원, 『기록유산과 목판문화』(한국국학진흥원, 2015)

논문

송일기, 「刊經都監 重修本에 대한 誤解」(『서지학연구』 73, 한국서지학회, 2018)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