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방유령(方有寧)

조선시대사인물

 조선전기 제주목사, 함경남도절도사, 좌부승지 등을 역임한 문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방유령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전기 제주목사, 함경남도절도사, 좌부승지 등을 역임한 문신.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군위(軍威). 자는 태화(太和), 호는 무기당(無期堂)·주탄(舟灘). 중랑장(中郞將) 방을상(方乙祥)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증 형조참의 방사우(方思友)이고, 아버지는 증 병조참판 방중지(方仲止)이며, 어머니는 남평문씨(南平文氏)로 봉례랑(奉禮郎) 문승도(文承道)의 딸이다. 김종직(金宗直)의 문인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486년(성종 17) 사마시에 오르고, 1489년 식년 문과에 병과로 급제, 청환(淸宦)에 있다가 1504년(연산군 10) 갑자사화로 파직당하였으나 다음 해 4월 사헌부집의(司憲府執義)로 등용되었고 1506년(중종 1) 제주목사를 거쳐 함경남도절도사로 임명되었다.
1512년 8월 좌부승지에 오르고 1515년 대사헌이 되었다. 1517년 동지성균관사(同知成均館事)가 되었으나 속히 부임하지 않고 고향에 오랫동안 머물렀다 하여 사헌부의 탄핵을 받았으며, 다음 해 7월 성절사(聖節使)로 질정관(質正官) 최세진(崔世珍), 서장관(書狀官) 한충로(韓忠盧) 등과 함께 명나라에 다녀왔다.
1520년 병조판서에 특차되었으나 신진사류의 탄핵으로 병조참판으로 강등되었고, 1522년 군기(軍機)를 중요하게 여기지 않는다는 이유로 탄핵을 받기도 하였다. 1523년 경상도관찰사가 되었고 다음 해에는 동지성균관사(同知成均館事)로 임명되었다. 벼슬은 병조판서에 이르렀다. 사헌부에 있을 때 조광조(趙光祖)를 제거하려는 일파에 가담도 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김철희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