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김성일(金成一)

조선시대사인물

 조선후기 도총부경력, 영원군수, 삭주도호부사 등을 역임한 무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김성일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도총부경력, 영원군수, 삭주도호부사 등을 역임한 무신.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광산(光山). 초명은 김현룡(金見龍). 자는 응건(應乾). 아버지는 우후 김준민(金俊民)이며, 어머니는 하동정씨(河東鄭氏)이다. 키가 8척이며 용력이 뛰어났다고 한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629년(인조 7) 무과에 응시하러 간 사이에 작은아버지의 노복인 김이(金伊)가 집안의 불상사를 계기로 아버지를 죽였다는 사실을 전해 듣고 돌아와 동생 김성구(金成九)와 함께 반노(叛奴) 김이와 그 부모를 죽였다.
곧 담양부에 나아가 자수하였는데, 담양부사 이윤우(李閏雨)와 추관(推官)인 광주목사 임효달(任孝達) 등의 비호로 사형을 면하였다. 인조는 이들 형제의 효열을 가상히 여겨 특사하였다. 이후 이경여(李敬輿)·신경진(申景禛)의 막하에 들어가 후한 대접을 받았다.
1636년 병자호란 때 인조를 남한산성까지 호종하여 선전관이 되었으며, 이어서 무과에도 급제하였다. 도총부경력(都摠府經歷)·영원군수 등을 거쳐 1657년에 삭주도호부사(朔州都護府使)가 되었다가 순직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장동익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