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사유타 ()

목차
관련 정보
계사유타
계사유타
한문학
문헌
조선후기 여항시인 지도성의 유작시 1편과 유작시에 대한 차운시를 모아 1815년에 간행한 시집.
목차
정의
조선후기 여항시인 지도성의 유작시 1편과 유작시에 대한 차운시를 모아 1815년에 간행한 시집.
서지적 사항

1권 1책. 목판본.

내용

규장각서리였던 아들 덕구(德龜)가 1815년(순조 15)에 간행하였다.

지도성의 유작시는 「우중구점경정김군진(雨中口占敬呈金君珍)」이라는 제목으로, 18세 때인 1755년(영조 31)에 지어 친구인 김시벽(金時璧)에게 준 칠언절구이다. 나지막한 초가에서 곁에 흐르는 시내를 보며 유한(幽閑)을 즐기는데, 짙푸른 그림자를 드리우며 오동나무 위로 비가 뿌린다는 내용이다.

지도성은 요절하여 집에는 시가 남아 있지 않았는데, 김시벽이 전해준 이 시를 받은 아들이 당시 유명시인의 시를 받아 편찬하였다. 각 시인의 시에 씌어진 간지가 1804년에서 1813년에 걸쳐 있는 것으로 보아 10년에 걸친 작업 끝에 간행한 것으로 보인다.

이 책은 서두에 목록이 있고, 그 다음에는 윤제홍(尹濟弘)의 서문이 있으며, 이어 계사유타·연화제십(聯和諸什)이 있다. 그리고 부록으로 체곡유초(棣谷遺艸)·연화제집·편제사실(篇題事實)·지(識)가 실려 있다.

서두의 「계사유타」는 곧 지도성의 유작시를 말하는 것이며, 이에는 아들 덕구와 손자인 한상(翰祥)·우상(羽祥)·휘상(翬祥)의 시가 실려 있다.

「연화제십」은 지도성의 친척과 친구였던 당시 여항시인들의 시로 되어 있는데, 장혼(張混)·천수경(千壽慶)·김헌(金瓛)·차좌일(車佐一)·엄계응(嚴啓膺)·노윤적(盧允迪)·왕태(王太)·박윤묵(朴允默) 등의 시 24수이다. 부록으로 실린 「체곡유초」는 덕구의 외숙인 조우방(曺佑邦)의 시인데, 덕구의 시도 같이 실려 있다.

그리고 이에 이은 「연화제십」은 이에 차운한 김헌·천수경·노윤적·왕태의 시가 실려 있다. 「편제사실」은 이 책의 제목을 ‘계사유타’라고 정하기까지의 내력이 실린 덕구와 윤제홍 사이의 편지로 되어 있으며, 「지」는 덕구가 1814년 책이 이루어지기까지의 사연과 소회를 간단히 쓴 것이다.

여기에 실린 시들은 운을 따라 지은 시로서 작품의 경향을 일괄적으로 논하기 어려우나, 그 내용은 대부분 한 편의 유작시를 거두어 자손들이 간행하고자 하는 것에 대하여 칭송하는 것으로 일관하고 있다. 따라서 여항인들에게 있어 시가 일상화되었음을 보여 준다.

이 책에 실린 시를 쓴 시인들은 대부분 당시의 여항문학을 주도하던 송석원시사(松石園詩社)의 핵심구성원들로서, 이 책은 조선 후기의 여항문학을 연구하는 데 있어 하나의 자료가 될 수 있을 것이다. 국립중앙도서관에 소장되어 있다.

참고문헌

『이조후기여항문학총서』 2(여강출판사, 1986)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