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리도 ()

목차
자연지리
지명
경상남도 통영시 산양읍 곤리리에 있는 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경상남도 통영시 산양읍 곤리리에 있는 섬.
내용

해저터널로 연결되는 미륵도의 남서쪽 약 2㎞ 해상에 있으며, 소장군도와 인접해 있다. 면적은 1.459㎢이고, 해안선 길이는 7.0㎞이다. 섬의 생김새가 고니[白鳥]가 날아가는 모양이라 하여 곤리라고 부르게 되었다는 설과 고니가 인근 해역에 많이 서식한 것에서 유래하였다는 설이 있다. 예전에는 일명 고니섬·고내섬·곤이도·곤하도라고 부르기도 하였다.

섬의 최고봉은 높이 112m이다. 외해(外海)에 면한 남쪽 해안은 깎아 세운 듯한 험준한 해식애로 되어 있으며, 북쪽 해안은 완만한 평지로 이루어져 있다. 해안선 출입이 심한 편이고, 수심도 남쪽과 북쪽의 차가 심하다. 특히 남쪽 해안 주위에는 수심이 40m에 이르는 곳도 있다.

기후는 온화한 해양성기후로 연평균기온은 14.9℃, 1월 평균기온은 3.0℃, 8월 평균기온은 25.3℃이며, 연강수량은 1,548㎜이다. 아열대성 식물이 자란다.

현황

2015년 기준으로 인구는 196명이 거주하고 있으며, 세대수는 96세대이다. 취락은 경사가 비교적 완만한 섬의 북쪽 만입부에 집중적으로 분포한다. 임진왜란 이후 김씨 성을 가진 사람이 처음으로 입도하여 살았다고 한다. 매년 3월 10일에 당산제를 지낸다.

토지이용 현황은 논 0.05㎢, 밭 0.28㎢, 임야 0.81㎢이다. 농업과 어업을 겸하고 있으며, 주요 농산물은 쌀·콩·고구마를 비롯하여 배추·마늘·무 등이 생산된다. 볼락·장어·넙치 등이 어획되며, 섬 주변에서는 굴 양식이 활발하다. 1995년 3월에 곤리초등학교가 산양초등학교 곤리분교장으로 되었다. 교통은 산양읍 삼덕항에서 정기여객선이 운항된다.

참고문헌

『통영통계연보』(통영시, 2010)
『한국도서백서』(전라남도, 1996)
『도서지』(내무부, 1985)
해양수산부 연안포탈(www.coast.kr)
통영섬여행(www.badaland.com)
통영시청(www.tongyeong.go.kr)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