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대 ()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 후기에, 정당문학이부상서, 중서시랑평장사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시호
영헌(英憲)
이칭
김중룡(金仲龍)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190년(명종 20)
사망 연도
1266년(원종 7)
본관
청도(淸道)
주요 관직
전주사록|보문각교감|정당문학이부상서|중서시랑평장사
정의
고려 후기에, 정당문학이부상서, 중서시랑평장사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청도김씨(淸道金氏)의 시조. 첫 이름은 김중룡(金仲龍).

생애 및 활동사항

1217년(고종 4) 3만 명의 거란병(契丹兵)이 침입하였을 때, 아버지를 대신해 출전하였다. 모든 군사들이 방패머리에 기이한 짐승을 그렸으나, 김지대는 “나라의 어려움은 신하의 어려움이요, 어버이의 근심은 자식의 근심할 바이다. 어버이를 대신해 나라에 보답한다면 충과 효를 닦을 수 있을 것이다(國患臣之患 親憂子所憂 代親如報國 忠孝可雙修).”라는 시를 지어 붙였다.

원수 조충(趙沖)이 이를 보고 중요한 자리를 주었다. 1218년 조충이 시험관으로서 지공거(知貢擧)가 되어 그를 일등으로 발탁하고, 전주사록(全州司錄)에 임명하였다. 김지대는 고아와 과부 등 어려운 사람들을 보살펴 구하고, 강호(强豪)를 억제해, 이민(吏民)들에게 존경을 받았다. 그 뒤 내직으로 들어와 보문각교감(寶文閣校勘)을 맡았다.

1240년(고종 27) 전라도 안찰사로 있을 때, 진도에서 최우(崔瑀)의 아들 최만전(崔萬全)이 횡포를 부리면서 자기의 수하인 통지(通知)를 보내 자신의 요구를 주장하였다. 처음에는 응하지 않고 직접 최만전을 만나 요구를 즉석에서 들어주었다.

또 다시 통지를 보내 여러 가지를 요구하자, 통지를 묶어 강물에 던져버렸다. 최만전은 원망하였으나 김지대가 청렴하고 근엄해 감히 해치지를 못하였다. 1243년 추밀원부사(樞密院副使) 최린(崔璘)과 함께 비서소감(秘書少監)으로 몽골에 사신으로 갔다. 1255년 판사재사(判司宰事)가 되어 동지공거(同知貢擧)로서 진사를 뽑았다.

1258년 몽골병이 침입하자, 여색만 탐하고 군무를 소홀히 하던 북계지병마사(北界知兵馬事) 홍희(洪熙)를 대신해 김지대를 첨서추밀원사(簽書樞密院事)에 승진시켜 파견하였다. 이에 서북 40여 성이 안도하였다 한다. 1260년(원종 1) 12월 정당문학(政堂文學) 이부상서(吏部尙書)에 오르고, 1261년 5월 지추밀원사(知樞密院事)로서 지공거가 되어 과거를 주관하였다.

만년에 관직에서 물러나기를 청해 수태부(守太傅) 중서시랑평장사(中書侍郞平章事)로 치사(致仕)하고, 오산군(鰲山君: 鰲山은 지금의 경상북도 청도)에 봉해졌다.

상훈과 추모

김지대의 무덤은 청도에 있으며, 시호는 영헌(英憲)이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