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택영 ()

김택영(1850-1927)
김택영(1850-1927)
한문학
인물
조선 후기에 한문학에 대한 정리 및 평가와 역사 서술에 힘쓰며 『여한구가문초(麗韓九家文鈔)』, 『한국역대소사(韓國歷代小史)』, 『창강고(滄江稿)』 등을 저술한 학자.
이칭
우림(于霖)
창강(滄江), 소호당주인(韶濩堂主人)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50년(철종 1)
사망 연도
1927년
본관
화개
출생지
개성
정의
조선 후기에 한문학에 대한 정리 및 평가와 역사 서술에 힘쓰며 『여한구가문초(麗韓九家文鈔)』, 『한국역대소사(韓國歷代小史)』, 『창강고(滄江稿)』 등을 저술한 학자.
개설

본관은 화개(花開). 자는 우림(于霖), 호는 창강(滄江), 당호는 소호당주인(韶濩堂主人). 경기도 개성 출생. 아버지는 개성부(開城府) 분감역(分監役) 김익복(金益福)이고, 어머니는 첨지중추부사(僉知中樞府事) 윤희락(尹禧樂)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소년시절부터 고문과 한시를 공부해서 1866년(고종 3) 17세의 나이로 성균초시(成均初試)에 합격했다. 20대 전후에 이건창(李建昌)과 교유를 가지면서 문명(文名)을 얻기 시작했다. 34세인 1883년(고종 20) 김윤식(金允植)의 추천으로 당시 서울에 와 있던 중국의 진보적인 지식인 장지엔[張謇]과 알게 되었다. 장지엔은 그의 시문을 격찬했다.

1891년(고종 28)에 42세로 진사가 되고, 1894년(고종 31) 편사국주사(編史局主事), 1895년(고종 32) 중추원서기관(中樞院書記官)을 지내고 이듬해 낙향했다. 1903(광무 7)년 다시 홍문관 찬집소(纂集所)에 보직되어 『문헌비고』 속찬위원(續撰委員)으로 있으면서 통정대부에 올랐다.

1905년(광무 9) 학부 편집위원이 되었으나, 이 해 겨울에 사직했다. 을사조약으로 국가의 장래를 통탄하다가 1905년(광무 9)중국으로 망명하였다. 양쯔강[揚子江] 하류 난퉁[南通]에서 장지엔의 협조로 출판소의 일을 보는 것으로 생계를 유지했다. 이 시기에 그는 창작활동과 병행해서 한문학에 대한 정리 · 평가와 역사 서술에 힘을 기울였다.

한편, 이승만(李承晩) 등과 관계가 있어 중화민국정부에 우리나라 독립 지원을 요청하는 진정서를 썼다. 중국의 계몽사상가인 량치차오[梁啓超] · 장핑린[章炳麟] 등과도 교유가 있었다.

김택영은 한문학사의 종막을 장식하는 대가로서 시에서의 황현(黃玹)과 문(文)에서의 이건창과 병칭된다. 그는 고문가(古文家)로서 문장일도(文章一道)를 주장하였으며, 우리나라 고문의 전통과 맥락을 독자적으로 체계화시켰다.

이것이 『여한구가문초(麗韓九家文鈔)』이다. 그의 시는 호방하고 화려하여 신운(神韻)을 중시하는 경향이 있다.중국 망명 이후에는 주로 우국적인 시작품을 많이 썼다. 특히, 망국의 한을 작품 속에 담아 내어 지식인으로서의 고뇌를 표출 하였다. 「오호부(嗚呼賦)」는 대표적인 작품으로 그의 역사인식을 잘 보여주고 있다.

고문은 명나라의 귀유광(歸有光)과 박지원(朴趾源)의 문장을 좋아하여 웅혼한 기상이 있다. 저서로는 『한국역대소사(韓國歷代小史)』 · 『한사경(韓史綮)』 · 『교정삼국사기(校正三國史記)』 등이 있고 시문집으로 『창강고(滄江稿)』와 『소호당집(韶濩堂集)』이 있다.

상훈과 추모

2018년 건국훈장 애국장이 추서되었다.

참고문헌

『기려수필(騎驢隨筆)』
「김택영전 연구」(이상필, 한국정신문화연구원 한국학대학원 석사학위논문, 1982)
「창강 김택영론」(오윤희, 동국대학교 석사학위논문, 1981)
「영재 이건창과 창강 김택영의 고문관」(김도련,『한국학논총』3, 국민대학교, 1980)
「개화기의 한문학」(민병수,『국어국문학』68·69, 1975)
「근한한문학에 대한 일고찰」(권오돈,『인문과학』5, 1960)
관련 미디어 (4)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