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원문록 ()

담원문록 / 정인보
담원문록 / 정인보
한문학
문헌
개항기 때의 학자, 정인보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67년에 간행한 시문집.
정의
개항기 때의 학자, 정인보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67년에 간행한 시문집.
서지적 사항

8권 1책과 부록으로 되어 있다. 영인본.

편찬/발간 경위

이 책은 원래 5책 분권이었으며, 저자의 수고본(手稿本) 상태로 후손이 보관하고 있었다. 1967년 10월 백낙준(白樂濬) 등의 발의에 의하여 연세대학교 담원문록간행위원회를 조직, 약간의 정리를 거쳐 연세대학교 출판부에서 영인, 간행하였다.

부록편은 이때 후손의 요청에 의하여 원본의 뒤에 첨가하였다. 책의 권두에는 당시의 연세대학교 총장 박대선(朴大善)의 간행사와 백낙준의 서문이 있고, 권말에는 담원문록간행위원회가 작성한 후기가 있다.

내용

제5권에는 육서심원서(六書尋源序) 외 2편의 서 · 발문, 묘비문 10편, 제문 4편, 시 9수, 기 · 서(書)가 각 1편씩 있다. 제6권에는 시 21수, 서 · 발문 3편, 서(書) 4편, 가(歌)와 제사가 각 1편, 묘비문 10편, 제문 · 기가 각각 1편이며, 제7권에는 기 3편, 묘비문 18편, 시 11수, 서(序) 2편, 만사 1편으로 되어 있다. 제8권에는 부 6편, 제사 2편, 시 50수, 서(書) 2편, 묘비 5편, 제문 1편이 실려 있다. 부록에는 당릉군유사징(唐陵君遺事徵)이 수록되어 있는데, 이는 본래 다른 지면에 공간되었던 것을 여기에 합철하였다.

이 중에서 <광개토경평안호태왕릉비문석략> · <태대형대형소형설> 등은 한국고대사 연구에 대한 그의 깊은 이해를 알 수 있게 한다. 뿐만 아니라 <정무론> 3편은 그의 민족사관에 입각한 시점의 기저를 이해할 수 있는 좋은 자료가 되며, <영인훈민정음서> · <육서심원서> 등에서는 우리의 국자와 어원에 대한 지대한 관심을 알 수 있다.

또한, <김추사전집서> · <여유당전서총서> · <담헌서목록서> · <여암전서총서> · <정석치가> 등을 통해서 그가 평소에 우리 나라의 실학사상에 대하여 얼마나 커다란 관심을 가졌으며, 근대의 실학사상연구의 기폭제가 되었는가를 알 수 있다.

그리고, 부록에 수록된 <당릉군유사징>에서도 이와 같은 그의 정신이 잘 나타나고 있다. 220여수의 시에서는 모두가 청신 완곡을 겸비하고 고매하여 가히 자성일가(自成一家)를 이룬 한말의 문인이라 할만하다.

의의와 평가

특히, 이 문집을 통해서는 양명학(陽明學)의 한국적 전개와 민족사관에 기초한 한국고대사에 대한 이해, 실학사상의 중요성을 집중적으로 강조하고 있어서, 저자의 경세치민의 의식과 더불어 중국중심주의적 사고에서 벗어나려는 근대의 자주적 사상을 이해할 수 있는 좋은 자료가 되고 있다.

참고문헌

「담원정인보전집서평」(이가원, 『연세춘추』 973, 1983.11.28.)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