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가집성 ()

농가집성
농가집성
산업
문헌
조선후기 문신 · 농학자 신속이 『농사직설』 · 『금양잡록』 · 『사시찬요초』 · 『구황촬요』를 산보하여 1655년에 편찬한 농업서.
정의
조선후기 문신 · 농학자 신속이 『농사직설』 · 『금양잡록』 · 『사시찬요초』 · 『구황촬요』를 산보하여 1655년에 편찬한 농업서.
서지적 사항

1655년(효종 6)에 간행되었다.

내용

『농사직설』 · 『금양잡록(衿陽雜錄)』 · 『사시찬요초(四時纂要抄)』의 세 농서와 부록으로 『구황촬요(救荒撮要)』가 덧붙어 있는 합편이다. 그러나 각 부분의 내용은 시대에 따른 개수와 보충이 있어 당시로서는 내용과 체재를 갖춘 종합 농서라고 할 수 있다.

더구나, 당(唐)본 『사시찬요』와 『농가집성』에 들어간 『사시찬요초』를 비교해 보면 후자가 상당히 한국화된 내용을 가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부피도 적으며 인용도 우리 나라의 풍토에 맞추어 적절히 교정되었고, 우리 나라 고유의 기술도 많이 언급되어 있다. 이로써 조선 중기의 농민과 권농관을 위한 전형적인 농업지침서가 이루어진 셈이다. 앞서 말한 바와 같이 4종의 원본을 그대로 합책한 것이 아니라 『농사직설』의 내용에도 증보와 개수가 더해져 있다. 예를 들면, 조도앙기(早稻秧基)의 관리법, 잡초 제거와 도열병 처리로서의 화누법(火耨法), 그리고 목화재배법 등이 보충되어 있다.

『금양잡록』에서는 곡식 작물의 품종 이름이 80여 가지나 나오고, 품종별로 파종기 · 성숙기 · 적지(適地) 등이 기술되어 있으며, 기후와 지세에 대한 논급도 있다. 『사시찬요초』는 사시순(四時順), 월별, 그리고 24절 별로 각종 전곡(田穀)과 벼의 경종법은 물론 원포작물인 채소류와 목화 · 삼[麻] · 잇[紅花] · 쪽[藍], 그리고 많은 약용식물의 재배법이 기재되어 있으나 곡류 항은 아주 간략화되어 있다. 즉, 이들은 『농사직설』과 『금양잡록』에 주로 실려 있어 『사시찬요초』에서는 주로 원예작물과 특용작물을 다루고, 양잠 · 재수(栽樹) 등에도 상당히 자세한 설명을 첨가하였다. 이로써 『농가집성』의 구성은 균형이 이루어진 것으로 볼 수 있다.

부록으로 수록되어 있는 『구황촬요』는 1554년(명종 9)에 진휼청(賑恤廳)의 인포(印布)로 시작되어 중간을 거듭해 오던 중 『농가집성』에도 『구황보유방』과 아울러 수록되었다. 그 내용은 솔잎을 비롯한 각종 초목의 엽부(葉部) · 피부(皮部) · 근부(根部) · 종자 · 종피 등을 가루로 하여 곡식가루에 섞어 여러모로 조리해서 대용식을 만드는 법을 요약하여 소개하였다.

『농가집성』은 1655년(효종 6)에 초간을 보고, 이어서 이듬해에 십행본(十行本), 1686년(숙종 12)에 숭정본(崇禎本) 등 중간을 보았다. 이 사이에 약간의 보수와 개수가 가해졌다.

의의와 평가

그 가치는 균형 있는 종합 농서로서 당시의 농업기술과 원저와 중간본들 사이의 기술 변천을 살필 수 있는 데도 있지만, 이들 책 속에 나오는 여러 가지 작물의 품종명에서 이두와 한글의 표기가 많이 나와 국어사 연구에도 참고가 된다.

1655년 목판본은 서울대학교 농업생명과학대학교와 서울대학교 규장각한국학연구원에, 1678년 고활자본은 서울대학교 도서관에, 1746년 목판본은 국립중앙도서관에 있다.

참고문헌

『농가집성(農家集成)』(농촌진흥청 역, 1972)
『농림수산고문헌비요』(김영진, 한국농촌경제연구원, 1982)
관련 미디어 (4)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