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해협해전 ()

목차
관련 정보
국방
사건
대한민국 해군 백두산 함이 1950년 6월 26일 북한의 무장병력을 태운 함선을 부산 앞바다에서 격퇴시킨 전투.
목차
정의
대한민국 해군 백두산 함이 1950년 6월 26일 북한의 무장병력을 태운 함선을 부산 앞바다에서 격퇴시킨 전투.
내용

백두산함(PC-701함)은 해군장병들과 국민들의 성금으로 미국에서 구매한 함정으로서 한국 해군 최초의 전투함이자 유일한 전투함이었다.

백두산함은 6월 25일 오전 진해통제부사령관으로부터 동해로의 긴급 출동 명령을 받았다. 백두산함은 해군본부의 작전명령에 따라 구월산정(YMS-512) 및 고성정(YMS-518)을 지휘하여 동해안의 묵호 근해로 출동, 적 함선의 상륙을 저지 또는 격멸하는 임무를 받았다.

6월 25일 오후 8시 경 연기를 내며 오고 있는 미식별 선박이 발견되었다. 국기와 선명도 표시되지 않은 선박의 갑판 뒤쪽에는 중기관총 2정과 수병복을 착용한 수많은 무장 병력이 승선해 있었다. 그들이 착용하고 있는 북한 정규해군 및 육전대의 복장으로 인해 북한의 선박임을 확신한 백두산함장은 적선으로부터 이탈하여 “확인된 선박은 북한의 1,000톤급 수송함정이며, 약 600명의 북한군이 승선한 채 남하 중에 있음. 상륙을 기도하는 것으로 판단됨”이라고 해군본부에 타전 보고하였다.

해군본부는 백두산함에서 보고한 상황을 경무대에 있는 국방부 장관에게 보고하고 국방부의 지시를 기다렸다. 국방부 장관은 “백두산함이 접촉 중인 선박이 적 공산군 함정으로 판단되면 쏘라”고 지시했다. 백두산함은 명령에 따라 위협사격을 개시했다. 그러자 적선은 선수갑판의 주포와 중기관총으로 대응사격을 해왔다.

백두산함은 적선을 향해 주포를 발사했다. 이때 백두산함의 뒤를 따라 진해를 출발한 고성정(YMS-518)이 현장에 도착하며 후방에서 적선에 대해 포를 발사하였다. 드디어 오전 1시경 적선은 포를 맞고 침몰하였다.

평가

백두산함의 대한해협 전투승전은 거의 무방비상태로 놓여있던 부산항의 안전을 확보한 전략적인 사건이었다. 이 대한해협전투는 여러 가지 측면에서 의의를 갖는다. 첫째, 미군이 참전하기 이전 우리 해군이 단독으로 적 선박을 격침시켰다. 둘째, 부산으로 향하는 군수물자와 증원 병력을 위한 해상교통로의 안전을 확보했다. 셋째, 남해안 상륙을 기도한 적의 게릴라 부대를 격멸하여 후방교란을 미연에 방지하였다. 즉 한국전쟁의 발발 초기 후방으로 침투하는 북한군을 격퇴함으로써 부산 및 남해안의 안전을 확보한 의미있는 전투였다.

참고문헌

『6·25전쟁과 한국해군작전』(해군본부, 2010)
『6·25전쟁사 2 -북한의 전면남침과 초기 방어전투』(국방부 군사편찬연구소, 2005)
집필자
이상호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