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재덕 ()

근대사
인물
일제강점기 신천농업학교를 설립하고 농촌교육과 농사 개량에 힘쓴 사회사업가.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여성
출생 연도
1858년
사망 연도
1934년
출생지
황해도 신천
내용 요약

왕재덕은 일제강점기에 교육사업가, 사회사업가로 활동한 인물이다. 황해도 신천에서 부를 쌓고 빈민 구호와 교육사업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거액을 기부하여 1930년 신천농민학교를 설립하였고, 어려운 이웃을 도왔다. 그녀의 장례식은 사회장으로 거행되었다.

정의
일제강점기 신천농업학교를 설립하고 농촌교육과 농사 개량에 힘쓴 사회사업가.
가계 및 인적 사항

왕재덕(王在德)은 1858년 황해도 신천군에서 태어났다. 18세에 이영식과 혼인하여 장남 이승조(李承祚, 1877~1913)와 차남 이수극(李修克, 1887~?), 딸 이정서(李貞瑞, ?~?)를 두었다. 장남은 안명근 사건에 연루되어 고문 후유증으로 사망하였고, 사위는 안중근의 동생 안정근(安定根, 1885~1949)이다. 29세 때 사별하였다.

주요 활동

남편과 사별 후 근검 · 절약하여 10년 만에 전답을 배로 늘렸다. 그녀는 200석의 토지를 경작하며 재산을 모아 1년에 6,000석을 수확하는 대지주가 되었다. 일찍이 장남 이승조와 함께 교육에 관심을 두었다. 장남은 서북학회 회원이었다. 1910년 한일병합을 즈음하여 딸과 사위가 주1로 망명하였다. 장남이 사망하자 충격에 재령 개선 등을 전전하였고 1925년에야 신천에 정착하였다.

1926년부터 빈민 구호와 교육사업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장손 이계천도 경신학교 등에 거액을 기부하면서 교육사업에 힘을 기울였다. 왕재덕은 1929년에 2만여 원의 돈을 희사하여 1930년 신천농민학교를 설립하고, 해마다 5,000여 원을 학교 운영비로 지출하였다. 또 12만 원 상당의 논과 밭을 기부하여 이 학교의 재단을 설립, 농촌교육과 농사 개량에 힘썼다. 1934년 개인 재산을 기부하여 신천에 교회당을 건립하였다.

1931년 8월 손자 이재균이 불의의 사고로 사망한 후 건강이 악화되었고 1934년에 사망하였다. 그녀의 사망 소식은 전국적인 화제가 되었고 장례식은 사회장으로 거행되었다. 1934년 6월 23일 신천공설운동장에서 거행된 영결식장에 2만 명이 참석하였다. 왕재덕이 종교의 영향 속에서 육영사업과 사회사업을 한 것은 분명한데, 종교가 기독교인지 천주교인지는 분명하지 않다. 다만, 왕재덕의 농민 교육사업은 사위 안명근의 이상촌 건설운동과 연계하에서 이루어졌다.

참고문헌

단행본

김세라, 『나는 여자다: 조선개화기 편 - 한국의 여성 리더들 조선 개화기편』(세림출판, 2012)
이덕주, 『한국 교회 처음 여성들』(홍성사, 2007)

논문

한규무, 「일제강점기 王在德의 농촌교육사업과 신천농민학교」(『崇實史學』 36, 숭실대학교 사학회, 2016)
주석
주1

러시아의 동남쪽 끝에 있는 지방. 우리나라 동해에 접하여 있으며 두만강을 사이로 우리나라와 국경을 이루고 있다. 아연ㆍ석탄 따위의 지하자원이 많고 나무를 가공하는 산업이 발달하였다. 중심 도시는 블라디보스토크이다. 면적은 16만 5900㎢.    우리말샘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