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관 ()

불교
개념
마음을 고요히 하여 진리의 실상을 관찰하는 불교 수행법.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내용 요약

지관이란 마음을 고요히 하여 진리의 실상을 관찰하는 불교 수행법이다. 지관에서 지란 정신을 집중하여 마음을 고요하게 하는 수행을 말하며, 관은 있는 그대로의 진리인 실상을 관찰하는 것을 말한다. 이 지관은 초기 불교 이래 중요시되어 온 하나의 수행법으로, 동아시아의 천태종에서는 이 지관을 특히 중요시하여 지관을 중심으로 한 수행 체계를 확립하였다. 또한 신라의 원효는 『대승기신론소』에서 이 지관을 상세히 설명하면서 지와 관을 함께 닦아야 함을 강조하였다.

정의
마음을 고요히 하여 진리의 실상을 관찰하는 불교 수행법.
내용

정의

지관은 지(止, śamatha)와 관(觀, vipaśyanā)의 합성어이다. 지는 정신을 집중하여 마음을 고요하게 하는 수행을 의미하며, 관은 있는 그대로의 진리인 실상(實相)을 관찰하는 것을 의미한다. 계 · 정 · 학의 삼학의 구도 안에서 지는 정학에, 혜는 혜학에 해당하며, 육바라밀의 구도 안에서는 지가 선정 바라밀에, 혜는 반야 바라밀에 해당한다. 이 지와 관은 서로 불가분리의 상태에 있으며 지계(持戒) 등과 함께 불교의 중요한 실천 덕목이 되어, 초기 불교 이래로 수행법의 하나로 중요시되어 왔다.

동아시아 불교계에서는 수나라 때의 천태 지의(天台智顗)가 이러한 지관을 특히 중요시하여 지관을 중심으로 한 수행 체계를 확립하였다. 지의는 『마하지관(摩訶止觀)』에서 좌선 할 때 마음의 문제를 10종으로 분류하고, 나아가 그 마음의 파악 문제를 10종으로 분류하여 자세를 상세히 설명하였는데 이는 이후 천태종의 근본 교리가 되었다.

천태종에서 지는 마음의 동요를 누르고 본원의 진리에 정주(定住)하는 것, 관은 부동의 마음이 지혜의 활동이 되어 사물을 진리에 따라 올바로 관찰하는 것이라 하였다. 이때의 지는 정(定)에, 관은 혜(慧)에 해당한다. 즉, 지는 주체의 확립, 관은 이 주체의 확립에서 모든 현상을 전체적 · 객관적으로 관찰하여 정확히 판단하고 자유로이 대처하는 것을 의미한다.

그리고 그 지관의 형식으로 3종을 설하였는데, ① 선정을 닦아 차례로 실상의 진리를 깨닫는 점차지관(漸次止觀), ② 수행자의 성격이나 능력에 따라 실천의 순서가 정해져 있지 않은 부정지관(不定止觀), ③ 처음부터 실상을 대상으로 삼아 원만하게 결핍됨이 없이 즉시 깨닫는다고 하는 원돈지관(圓頓止觀)이다. 이 중 원돈지관을 가장 뛰어난 것이라고 하였다.

한편 신라의 고승 원효(元曉)『대승기신론소(大乘起信論疏)』에서 지관에 대하여 상세히 설명하고 있다. 원효는 “ 보살이 모든 법(法)에 분별하는 바가 없으므로 지라 이름하고, 모든 법의 본질적인 의미와 무한히 깊은 도리에 대한 세속적 탁월한 지혜를 관이라 한다.”라고 지관을 정의하였다.

즉, 지는 진여문(眞如門)에 의지하여 일체의 경계상(境界相)을 끊어 분별을 두지 않는 것이고, 관은 생멸문(生滅門)에 의지하여 인연의 생멸하는 모습을 관찰하고 그 본질적인 의미를 규명하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특히, 원효는 지에 대하여 상세한 주석을 가하였다. 먼저 지를 닦기 위해서는 고요한 곳에 머무를 것, 계율을 청정하게 지킬 것, 의복과 음식에 부족함이 없을 것, 훌륭한 스승인 선지식(善知識)을 만날 것, 모든 반연되는 일들을 쉴 것 등을 먼저 갖추어야 한다고 하였다.

지의 수행

그리고 지의 구체적인 수행법을 『대승기신론』에서 내주(內住) · 등주(等住) · 안주(安住) · 근주(近住) · 조순(調順) · 적정(寂靜) · 최극정(最極靜) · 전주일취(專住一趣) · 등지(等持)의 아홉 가지 과정으로 나눈 것에 대하여 알기 쉽게 풀이하였다.

그 요점을 정리해 보면 다음과 같다.

① 내주는 세속의 인과 관계 속에서 보고 듣고 깨달아 아는 것이 모두 마음을 산란되게 하는 육진(六塵)이므로, 이와 같은 육진에 생각이 끌려감 없이 마음을 내면으로 향하게 하라는 것이다.

② 등주는 평등한 생각으로 차별적인 번뇌들을 꺾어 미세하게 하는 것이다.

③ 안주는 차별적인 번뇌를 끊는 방편인 평등한 생각마저도 버림으로써, 외경에 대한 번뇌를 대치한다는 생각을 모두 비워서 편안히 머무는 것이다.

④ 근주는 일체법이 본래 무상(無相)임을 깨달아 일체법에 능히 생각할 만한 것이 없음을 밝게 아는 것으로, 무상을 깨닫는 데 근주의 묘(妙)가 있다.

⑤ 조순은 다시 바깥 사물에 집착하는 생각을 일으키지 않는 것으로, 마음을 밖으로 흩어지지 않게 조절하는 것이다.

⑥ 적정은 모든 분별하는 상(想)이 마음을 산란하게 만드는데, 앞과 같이 닦아 익힌 마음으로 움직이는 마음을 동하지 않게 된 상태에 이르는 것이다.

⑦ 최극정은 그래도 또 마음이 흩어져 동요를 일으키면, “마음뿐이요 바깥 경계가 따로 없다[唯心無外境界].”는 정념(正念)을 일으켜서 마음의 동요를 다스리고 곧바로 마음의 자상(自相)이 없음을 깨닫는 것이다.

⑧ 전주일취는 이와 같은 적정이 앉았을 때만 유지되는 것이 아니라, 어느 때 어떠한 일을 하든 간에 적정을 유지할 수 있게끔 하는 것을 말한다.

⑨ 등지는 이와 같은 적정의 상태가 노력 없이도 자연스럽게 이루어질 때가 진여삼매(眞如三昧)의 상태이며, 이를 바꾸어 한결같이[等] 마음을 유지[持]한다고 한 것이라고 설명하였다.

즉, 지는 진여삼매를 목표로 하며, 구종심주는 지에 의하여 생멸하는 마음을 참되고 한결같은 마음으로 바꾸어 놓는 과정을 아홉 가지로 나누어 설명한 것이다.

관의 수행

그러나 수행자가 지에만 치중하면 마음이 가라앉아 게을러지고 모든 착한 일을 행하는 것을 즐기지 않을 뿐 아니라 대비(大悲)의 이타행(利他行)을 등한히 할 우려가 있으므로 반드시 관을 함께 닦아야 한다고 하였다. 그리고 다음과 같은 네 가지 면의 관찰을 잊지 말 것을 당부하였다.

① 이 세상에서 인과의 법칙에 따라 전변(轉變) 하고 있는 모든 것들은 어느 하나도 영원하거나 불변하는 것이 없으며, 쉬지 않고 생성 파괴의 과정을 겪고 있다는 사실을 관찰할 것[無常觀].

② 인간의 생각과 말과 행위는 모두 망념(妄念)의 발동으로 인하여 생겼다가 사라지는 것이며, 그 과정은 고통스럽지 않은 것이 없다고 관찰할 것[苦觀].

③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에 걸쳐 우리가 생각해 내는 모든 의식은 그 자체로서 절대적인 자주성을 지닌 것이 아니며, 과거의 것은 꿈과 같고 현재의 것은 번개와 같고 미래의 것은 구름과 같이 별안간 나타나는 것이라는 사실을 관찰할 것[無我觀].

④ 인간의 육신뿐만 아니라 세상의 모든 육신은 모두 부정한 것이며, 갖가지로 더럽혀져 있어 하나도 진실로 즐길 만한 것이 못 된다는 사실을 관찰할 것[不淨觀].

이들 네 가지 관은 현실 세계의 실상에 대한 기본적인 관이다. 이 관을 흔히 법상관(法相觀)이라고 부르는데, 법상관에 입각하여 보살은 대비관(大悲觀)을 닦아야 한다고 하였다. “모든 중생은 근본적으로 모두 무명(無明)의 훈습(熏習) 때문에 마음의 동요를 일으켜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나 온갖 고통을 받게끔 되었으며, 지금도 계속해서 한없는 핍박을 당하고 있으며 앞으로 받을 고통도 한계가 없다. 실로 버리기도 힘들고 벗어나기도 힘들며, 그 무명을 헤치고 지혜로워진다는 것 또한 용이하지 않은 것이다.”

이와 같이 중생이 불쌍한 존재임을 전제한 다음 수행자는 큰 용기를 내어 대서원(大誓願)을 세워야 한다고 하였다. “원컨대 내 마음에서 모든 차별 대립적인 의식을 없애고, 어느 곳 어느 때나 착하고 좋은 일을 하며, 가능한 방법을 다하여 고통 속에 있는 중생을 구제하여 그들로 하여금 고통을 벗어나 평화를 얻도록 하겠다.”라는 원을 발하는 것이다.

즉, 관이란 중생을 구제하겠다는 자비심을 보다 깊이 심는 수행이다. 따라서, 수행자는 스스로의 번뇌를 다스려 고요함으로 돌아가는 지의 수행과 함께 반드시 세상의 실체를 관찰하고 중생을 고통에서부터 구제하겠다는 관행(觀行)을 함께 닦아야 한다는 것이다. 원효는 결론적으로 지와 관이 함께 갖추어지지 않으면 깨달음의 길에 완전히 들어섰다고 할 수 없다고 하였다.

의의와 평가

이와 같은 지관의 수행은 원효 이후 교학(敎學)을 닦는 수행자들에 의하여 널리 채택되었고, 중국 지의의 지관 수행법과 함께 우리나라 고려의 천태종 수행법에도 크게 영향을 미쳤다. 그러나 선종의 발달과 함께 고려 중기 이후에는 지관보다 참선(參禪)의 수행법이 불교도들 사이에서 더 많이 채택되었다.

참고문헌

원전

『마하지관(摩訶止觀)』
『대승기신론소(大乘起信論疏)』

단행본

이기영, 『원효사상』 1(홍법원, 1967)
김동화, 『불교학개론』(보련각, 1980)
히라카라 아키라 저, 이호근 역, 『인도불교의 역사(상)』(민족사, 2004)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