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혁명당 간첩 사건 ( )

목차
정치
사건
1968년 발표된 대남(對南) 대규모 간첩단사건으로 1971년 재건이 기도되었던 사건.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1968년 발표된 대남(對南) 대규모 간첩단사건으로 1971년 재건이 기도되었던 사건.
내용

김종태(金鍾泰)를 정점으로 한 이른바 통일혁명당(統一革命黨, 약칭 통혁당)은 북한노동당의 실질적인 재남지하당(在南地下黨) 조직으로서 전 남로당원 · 혁신적 지식인 · 학생 · 청년 등을 대량 포섭하였다.

김종태는 북한노동당의 대남사업총국장 허봉학(許鳳學)으로부터 직접 지령과 공작금(미화 7만 달러와 한화 2,250만 원)을 받고 남파된 거물간첩이었다. 통일혁명당은 결정적 시기가 오면 무장봉기하여 수도권을 장악하고 요인암살 · 정부전복을 기도하려다가 일망타진되었다.

이 사건에 관련되어 158명이 검거되었으며, 그 중에는 문화인 · 종교인 · 학생 등이 다수 포함되어 있었다. 이들 중 73명이 송치(23명은 불구속)되었는데, 김종태는 1969년 7월 10일 사형이 집행되고, 이문규(李文奎)등 4명은 9월 23일 대법원에서 사형이 확정되었다.

그리고 이들을 검거하면서 무장공작선 1척, 고무보트 1척, 무전기 7대, 기관단총 12정, 수류탄 7개, 무반동총 1정과 권총 7정 및 실탄 140발, 12.7㎜고사총 1정, 중기관총 1정, 레이더 1대와 라디오수신기 6대, 미화 3만여 달러와 한화 73만여 원 등을 압수하였다.

그리고 1971년 5월 13일치안국은 전라남북도에 통일혁명당을 재건, 합법을 위장한 대중조직을 마련한 간첩단 11명을 4월 16일부터 30일 사이에 검거했다고 발표하였다.

이들의 사명은 ① 호남에 당 호남지도부를 구성, 시 · 도단위 지하당을 조직하고, ② 공장 · 탄광 · 학원에 핵심조직을 두며, ③ 혁신계 정당에 침투하여 적화통일 혁명이론을 퍼뜨리고 유도하는 데 있었다. 증거물로는 무전기 1대, 암호문건 4조, 통혁당강령 9권, 김일성전기(金日成傳記) 등 40권, 노동당 중앙위원회에 보내려던 암호보고서 등을 압수하였다.

11명 중 남파간첩은 유낙진(柳洛鎭)이고, 기세문(奇世文) · 김행백(金行百)은 고정간첩이며, 김행백의 4남 원용(元容)과 4월 17일 죽은 장재섭(張才燮)의 처 양수성(梁壽星) 등 2명은 불고지죄로, 정병률(鄭秉律) 등 6명은 방조죄로 검거되었다.

유낙진은 보성의 예당종합고등학교 교사로 1966년 6월 장재섭에게 포섭되어 8월 초순 제주도 애월 해안에서 배를 타고 월북, 평양 서구역에 있는 밀봉아지트에서 교육을 받고 남파되어 40여 회의 무선지령을 받고 광주를 중심으로 활동해왔다.

유낙진은 6·25전쟁 때 고향인 남원시 이백면 인민위원회 통계원으로 부역, 5년 동안 복역하였고, 4·19혁명 이후 민족자주통일연맹(民族自主統一聯盟, 약칭 民自統) 전라북도상임위원으로 활동, 반국가행위자로 지명수배되었는데, 화순탄광과 광주 등 건축공사장에 숨어 날품팔이 생활을 하다가 목수로 일하던 장재섭에게 포섭되어 노동당에 입당하였다. 1965년 공소시효가 만료된 뒤 예당종합고등학교에 취직, 근무해왔다.

두 번에 걸쳐 기도되었던 이른바 통일혁명당간첩사건은 당시 남한의 좌익의 실상을 보여주었으며, 이는 남한 내 민중봉기를 선동하는 북한의 대남통일공세의 전형적인 유형으로서, 이 사건 이후 남북한간의 냉전체제는 더욱 구조화되었다.

그리고 국회의원총선거 직전에 통혁당재건기도사건이 발표된 점과 사건의 주요 인물이 죽은 점 등을 들어 야권의 정치공세가 있었으나, 결과적으로 이 사건은 혁신정치세력의 정치적 입지를 좁게 하고 남한정치사회의 보수화를 초래하였다.

참고문헌

『조선일보』
『동아연감』-1969년·1972년-(동아일보사, 1970·1973)
집필자
박상철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